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기자의 눈] 현실 못따라잡는 ‘타다’ 규제, 개선해야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얼마전 스타트업을 운영하는 이들과 저녁 자리가 있었다. 그날 술안주는 ‘타다’ 였다. ‘타다’ 사태를 보고 있노라면, 한숨이 절로 난다고 입을 모았다. 한국에서 혁신과 산업은 동떨어져 있다고 모두가 목소리를 높였다. 총선을 앞두고 택시공화국의 위엄을 드러내는 거냐는 뒷말까지 나왔다. 그러나 핵심은 자신들의 비지니스도 ‘타다’ 갈등에서 자유로울 순 없다는 거다. 그렇다. ‘타다’는 더 이상 단순히 택시업계와의 문제가 아니다. 4차 산업혁명 시대, 혁신을 기반으로 한 모든 신산업..

      오피니언2019-11-08

      뉴스 상세보기
    • 타다, 서비스 시작 9개월 만에 이용자 100만명 돌파

      렌터카 기반 실시간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는 지난해 10월 서비스 시작 후 9개월 만에 이용자가 100만명을 넘어섰다고 24일 밝혔다. 타다 이용자는 20~30대가 전체의 68%를 차지했고, 40대 이상은 서비스 초기 19%에서 최근 31%로 높아졌다. 성별로는 남성이 56%, 여성이 44%였다. 타다는 출시 이후 지금까지 6,400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설명했다. 국내외 투자 유치액은 1,100억원이었다.  타다는 이용자 100만명 돌파를 기념해 26일까지 추첨을 통해 무료 탑승 이벤트를 벌인다. 타다 운영사 VCN..

      산업·IT2019-07-2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타다 서비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타다 서비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타다 서비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