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케이알피앤이, “풍력 발전 신사업 출사표” … 정부 ‘그린 뉴딜’ 정조준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친환경에너지 솔루션 전문기업 케이알피앤이가 국가 신성장 동력 ‘그린 뉴딜’의 풍력 발전 사업에 출사표를 던졌다. 케이알피앤이는 4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업 설명회를 열고, 대한그린에너지와의 1조 2000억원 규모 ‘칠산해상풍력프로젝트’ 사업 계획을 설명했다. 회사 측은 대한그린에너지와 풍력발전기 설치부터 사후 관리까지 프로젝트 전반에 대한 긴밀한 협력을 이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공동 개발 자격으로 참여하는 만큼, 정부가 추진하는 ‘그린 뉴딜’ 핵심 역량을 선점할 수 있는 기..

      증권2020-06-04

      뉴스 상세보기
    • 케이알피앤이, 그린뉴딜에서 답을 찾다

      그린뉴딜 관련 시장이 뜨겁다. 지난 13일 청와대에서 그린 뉴딜 관련 언급이 된 이후 6월 초 발표될 세부방안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지난 19일 에너지전환포럼 주최로 '그린뉴딜 정부정책 제안 및 프로젝트 추진방향, 전문가-업계 관계자 기자간담회'가 개최되었다.   이달 간담회에서는 '솔라스쿨, 솔라파밍 프로젝트 및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스마트 전력계통 구축', '풍력산업 발전과 일자리 창출 및 국민-지자체-지역민 주주만들기'등 다양한 정책이 논의되었다.   위진 GS풍력..

      라이프2020-05-25

      뉴스 상세보기
    • 케이알피앤이, 대표이사 지분 취득…“경영권 안정 통해 책임경영 강화”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케이알피앤의 대표이사가 자사주 취득에 나서면서 케이알피앤이의 경영권 안정을 통한 책임경영 강화가 기대된다.케이알피앤이는 23일 공시를 통해 케이알피앤이 신동희 대표이사가 자사주 43만주(0.35%)를 취득했다고 밝혔다.케이알피앤이는 대표이사의 지분 취득을 통해 경영을 안정화하고 보다 책임경영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신동희 대표이사는 2018년 케이알피앤이의 대표이사에 취임한 이후 지금까지 회사의 구조조정을 이끌었으며 국내 최초로 바이오 선박유 생산에 성공하는 등 회사의 구조적인 성장 기반을 확보하는데..

      증권2020-04-23

      뉴스 상세보기
    • [특징주]케이알피앤이, 유가 급등 수혜에 상승…석유 대체 바이오연료에 주목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바이오 중유 등 바이오연료 생산 업체인 케이알피앤이가 유가 급등 소식에 상승세다. 케이알피앤이는 7일 오전 9시 46분 현재 전날보다 3.33% 오른 1,240원에 거래 중이다. 최근 미국과 이란의 대치로 유가가 연일 급등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석유를 대체할 수 있는 바이오 연료 수요증가가 예상되면서 케이알피앤이의 수혜가 예상되고 있다. 케이알피앤이는 2012년 세계 최초로 바이오 중유 생산방법을 도입했으며 한전 자회사 등에 바이오중유를 공급해왔다. 2018년에는 바이오디젤 양..

      증권2020-01-07

      뉴스 상세보기
    • 케이알피앤이, IMO 2020 시행 ‘초읽기’…바이오 선박유 수출 확대 기대감↑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Sox) 배출 규제(IMO2020 Global Sulfur Limit) 시행이 초읽기에 들어갔다.IMO2020 규제는 내년 1월 1일부터 선박 연료의 황 함유량 상한선을 기존 3.5%에서 0.5%로 강화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에 따라 해운사들은 황 함유량이 낮은 저유황유를 사용하거나 배기가스를 정화하는 탈황장치(스크러버)를 선박에 설치해야 한다. 해운사들은 설치하는데 선박 1대당 약 70억원의 비용이 드는 스크러버 대신 저황유를 선택하는 것이 유리한 상황으로 국내 정..

      증권2019-12-18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케이알피앤이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케이알피앤이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