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M&A ISSUE] 다양한 M&A 유형···"우리 회사에 가장 적합한 M&A 방식은?'

      M&A는 Merger and Acquisition의 준말로, 우리나라에서는 ‘합병과 인수’로 해석되며 통상적으로 ‘인수합병’이라고 부른다. 인수는 인수 대상에 따라 주식인수, 영업양수, 자산인수로 구분할 수 있고, 합병은 일방 회사가 다른 회사의 모든 권리의무를 포괄적으로 승계하는 것을 말한다. 즉 M&A의 유형은 크게 주식인수, 영업양수, 자산양수, 합병으로 나눌 수 있다. 우리 회사에 가장 적합한 M&A 방식이 무엇인지를 검토하기 위해서는 우선 각 M&A 방식에 대해 정확하게 구분하..

      S경제2019-12-10

      뉴스 상세보기
    • [김동환의 정치워치] 신보수주의의 유언

      지난 달 일본의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曽根康弘) 전 총리가 별세했다.  일본의 전성기를 주도한 그는 무엇을 얘기하고 싶었을까? 그는 1982년부터 1987년까지 일본의 총리로 활약했다. 자민당 총재 선거에 나서면서 "증세 없는 행정개혁"을 주장했다. 1970년대 이후 일본의 복지 지출은 지속되고, 이로 인해 정부 재정은 악화되었다. 복지국가의 위기에 직면한 것이다. 이를 보전하기 위해 "세금을 인상할 것인가", "공공 부문 개혁을 통한 세출 억제를 추구할 것인가?" 하는 선택의 갈림길에..

      글로벌2019-12-10

      뉴스 상세보기
    • [김동환의 정치워치] Cheap Japan

      일반적으로 각국 구매력의 차이는 GDP(국내총생산)와 환율에 의해 결정된다. 1985년 플라자 합의에 의해 일본 엔화는 10년 사이 1달러 240엔에서, 80엔대로 3배 이상 상승했다. 같은 금액으로 살 수 있는 상품의 양이 3배가 되었기 때문에 당시 일본인이 해외에 나가 고가의 명품을 대량 구매하는 일은 흔히 볼 수 있었다. 인당 GDP는 그 국가의 평균 임금에 근접하기 때문에 각 국가 소비자들의 구매력은 일본의 1.6배에서 2배 정도로 상승했다고 볼 수 있다. 물가 역시 일본은 거의 변동하지 않았는데 그 외의 국가들은 1.3..

      글로벌2019-11-26

      뉴스 상세보기
    • [M&A ISSUE] 양수도 계약서는 복잡할수록 중요하다.

      상당수의 중소기업의 대표는 스스로와 회사를 너무나 겸손하게(?) 생각한 나머지 "이번 건은 사실 별 거 없으니 간단하게 처리하면 된다."라며 양수도 계약서를 간략하게 요구하곤 한다. 하지만 이는 시한폭탄과 같음을 반드시 유념하여야 한다. 흔히 인수합병이나 영업 또는 자산양수도를 '어디 가서 물건 보고 돈 주고 사오듯이 생각'하곤 한다. 그래서 일전에 필자가 쓴 글에서처럼 회사나 영업자산이라는 것은 살아 움직이는 것이므로 이는 과거, 현재, 미래에 언제든지 변동될 수 있음을 유념하여야 한다는 점은 많이 들었을 것이다. 하지만 다음..

      S경제2019-11-26

      뉴스 상세보기
    • [M&A ISSUE] 지금은 스타트업 M&A 시대

      최근 맞춤 구두를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트라이문'이 창업 4년만에 대기업인 대웅제약의 계열사 '엠서클'에 인수됐다. 비교적 초기 단계에 이루어진 M&A이고 동종 기업 간 M&A도 아니어서 많은 관심을 받은 사례인데, 인재 확보 및 신규사업 추진 목적으로 이루어진 M&A로 이해된다.2019년 10월에는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수아랩'이 창업 6년만에 미국 나스닥 상장사인 코그넥스(Cognex)에 매각된 소식으로 스타트업 M&A업계가 뜨거웠다. 매각가는 1억 9500만달러 (한화 약 2300억원)으로..

      S경제2019-11-20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칼럼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칼럼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칼럼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