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진에어, 균열 발견 B737NG 1기 수리완료…운항재개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진에어가 국토교통부가 발행한 감항성 개선지시(AD)에 따른 긴급 점검결과 동체 구조부에서 균열이 발견된 B737NG 항공기 1기에 대한 수리작업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진에어에 따르면 이번 수리작업은 보잉 기술진이 내한, 지난 1일부터 약 2주간에 걸쳐 균열이 발견된 피클포크(Pickle Fork·동체와 날개를 연결하는 철제 지지대)를 교체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수리과정에선 균열이 발생된 부품 뿐 아니라 반대편에 위치한 동일한 부품도 새로 교체됐다.또 진에어와 보잉은..

      산업·IT2019-11-18

      뉴스 상세보기
    • 항공업계 ‘검은 목요일’ 현실화…'노재팬' 직격탄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항공업계의 '검은 목요일'이 현실화됐다. 14일 국내 항공사의 실적발표가 이어졌지만 글로벌 경기부진과 일본 불매운동으로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기 때문이다.14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올해 3·4분기 별도기준 매출 3조2830억원, 영업이익 1179억원, 당기순손실 2118억원의 경영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3·4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3.7%, 영업이익은 무려 70%나 급감한 수치다. 앞선 증권가의 실적 전망치조차 밑돈다. 시장에선 대한항공의 3·4분기 영업이익으로 전년동기 대비 58.33% 감소..

      산업·IT2019-11-15

      뉴스 상세보기
    • 韓日정상 단독 환담, 한일 관계 개선 수혜주 '주목'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태국 방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11분간 단독으로 대화를 나누고 대화를 통한 한일관계의 현안을 해결해야 하는 원칙에 공감했다. 한일 정상간 진지한 대화가 13개월만에 성사되면서 꽉 막혔던 양국 관계도 새 국면을 맞을 전망이다. 두 정상이 대화로서의 해결에 공감했고 사실상 정상회담 개최 의지도 피력한 만큼 관계 개선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양국관계 악화를 초래한 지소미아 종료시한을 앞두고 미국의 한일관계 정상화 압박속에서 문재인 ..

      증권2019-11-06

      뉴스 상세보기
    • 한국투자 “진에어, 악재 해소 시 기저효과 기대… 공급과잉은 우려”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한국투자증권은 25일 진에어에 대해 “현재 시가총액이 단기금융자산 수준에 불과해 한일 관계 회복 등 악재 해소에 따른 기저효과를 미리 바라볼 수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가 2만3,000원을 유지했다. 다만 “국토부 제재가 해소되더라도 근본적인 공급과잉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지나친 주가 기대감은 경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고운 연구원은 “2분기에 이어 성수기인 3분기에도 영업적자를 기록할 전망”이라며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7% 감소..

      증권2019-10-25

      뉴스 상세보기
    • 계속된 악재에…이스타항공 '비상경영' 돌입

      이스타항공이 실적회복을 위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이사 사장은 지난 16일 <위기극복을 위한 임직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을 통해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이를 위한 T/F팀 구성 계획을 밝혔다.최 사장은 담화문에서 "최근 당사는 대내외 항공시장 여건 악화로 창사 이래 최대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현재까지 누적 적자만 수백억원으로 지금의 상황이 지속된다면 회사의 존립이 심각히 위협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이어 "우선 오늘(16일)부로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위기극복 경영체제로 전환할 ..

      산업·IT2019-09-17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진에어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진에어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진에어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