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종부세 부과 ‘오류’ 급증…90일내 이의신청해야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올해 종부세 부과 대상이 작년보다 13만명이 늘며 ‘종부세 오류’와 관련한 상담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임대사업등록 주택에 대해 사전 합산배제 신청을 했음에도 이를 누락하거나, 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 아파트의 ‘취득시기’를 잘못 인지해 종부세가 부과된 것 등이 대표적입니다.종부세액이 예상보다 높게 나왔다면 오류 가능성을 확인하고 이의신청을 해야 합니다.이의신청 등 불복청구는 ‘고지서 수령 후 90일 이내’에 해야 하며, 이 경우에도 일단 부과된 종부세는 기한 내에..

      경제·사회2019-12-24

      뉴스 상세보기
    • [줌인 부동산] 다주택자 마음 돌릴까…“집 판다”vs“버틴다”

      [앵커]역대 가장 강력하다고 평가되는 정부의 12·16 부동산 대책. 이번 대책을 요약하면 “은행 대출 조이고, 보유세 더 걷을 테니 집을 여러 채 보유한 집주인들은 이를 시장에 내놓아라”. 이렇게 정리할 수 있겠는 데요. 실제 부동산 시장에 다주택자들이 쥐고 있는 주택들이 매물로 나올 것인지는 전망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부동산팀 이아라, 유민호기자와 이야기 더 나눠보겠습니다. 두 분 어서 오세요.   [이아라기자] [유민호기자]네. 안녕하세요.   [앵커]다주택자들이 집을 판다 안 판다, 우리..

      부동산2019-12-20

      뉴스 상세보기
    • '상위 1%' 법인 부동산, 개인 50배…종부세는 1.7배 불과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종합부동산세 100분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종부세 대상 법인이 개인보다 평균 13배 많은 부동산을 가지고 있었지만, 과표 대비 세금은 3배 높은 수준에 불과했다. 특히 상위 1%의 경우에는 부동산 가격 차이가 50배에 달했지만, 세금 차이는 1.7배로 나타났다. 정동영대표는 “세금은 누구에게나 공평해야 한다”며 “개인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부동산을 가진 법인들이 더 낮은 세금을 부담함으로 인해 시설투자, 사람투자가..

      부동산2019-12-12

      뉴스 상세보기
    • ‘깜깜이’ 부동산 막는다…공시 정보공개 법안 급물살

      정부가 부동산가격을 공시할 때 적정가격 대비 현실화율과 공시가격 산정기준의 자료 등을 공개하는 법안이 추진됩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현아·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 등이 대표 발의한 ‘부동산 가격공시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어제(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서 통과됐습니다.올해 서울 아파트값이 급등함에 따라 정부는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의 과세기준이 되는 공시가격을 큰 폭으로 인상했고, 이에 따른 조세저항이 커졌습니다. 특히 일부 아파트는 주민들의 이의신청으로 공시가격이 재조정돼 형평성 논란이 ..

      부동산2019-12-06

      뉴스 상세보기
    • 59만명 종부세 고지서…1조2,000억 더 낸다

      국세청은 오늘 2019년 종합부동산세 납세의무자에게 납세고지서를 발송했습니다. 납부 대상과 금액 모두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종부세 납세의무자는 59만5,000명, 세액은 3조3,471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인원은 전년 대비 12만9,000명, 세액은 1조2,323억원 각각 늘었습니다.   올해 종부세는 정부가 세금 부과 기준인 공시가격 인상에 이어 세율과 세 부담 상한선을 잇달아 올리면서 급증했습니다. 서울 공동주택과 단독주택 공시가격은 지난해보다 각각 14.02%, 13.95% 올랐..

      경제·사회2019-11-29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종부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종부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