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미국시장 서머리-9월17일]뉴욕증시,연준 장기 저금리 방침 불구 혼조세

      미 증시는 은행과 에너지가 국제유가 상승과 반발 매수세에 기대 강세 출발했으나 대형 기술주가 독점금지법 강화 우려로 매물 출회 되자 상승 반납. 장 후반 연준이 경기 회복에 대한 자신감과 2023년까지 저금리 유지를 시사하자 재차 상승하기도 했으나 파월 의장이 통화정책이 금융안정의 최전선이 돼서는 안된다고 발언한 이후 매물이 출회되는 등 장중 변화가 컸음.(다우지수 +0.13%, 나스닥지수 -1.25%, S&P500지수 -0.46%, 러셀2000지수 +0.92%,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 -1.07%)  연방준비제도(..

      증권2020-09-17

      뉴스 상세보기
    • 대형 의료시설 들어서는 ‘닥터플러스몰’…정부 규제 속 반사효과 기대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정부가 아파트와 주거상품을 중심으로 강력한 규제를 내놓으면서 수익형 부동산 투자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7·10 부동산 대책과 지방세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주택과 관련한 세율이 크게 높아진 것이 가장 큰 이유라는 분석이다.    특히 송도가 속한 인천 연수구의 경우 지난 6·17 부동산 대책으로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면서 이번 세율인상에서 가장 큰 영향을 받게 됐다. 세법 시행령에 따르면, 규제지역에서 1주택 이상을 보유한 사람이 신규주택을 추가로 보유할 경우, 기존 1..

      부동산2020-09-15

      뉴스 상세보기
    • [홍성학의 ‘장중일기’-8월28일 오전 시황] “시장은 추세상의 가장 강력한 시세의 구간에 돌입 직전”

      미국의 저금리 기조가 유지되는 상황 속에서 유동성 공급은 지속됨에 따라 미달러화의 약세 기조는 이어질 수 밖에 없는 구조 하에서 상대적으로 자산 가격의 상승은 당연한 이치다. 따라서 주식과 부동산 가격의 상승요인은 계속 진행 중이다.  코로나가 시장을 압박하는 상황이나, 이제 코로나는 우리 일상생활 속에 자리 잡고 함께 가는 구조이기에 시장 전체에 압박을 줄 수 있는 악재로의 가치보다는 오히려 코로나의 위협강도가 클수록 유동성 공급에 의한 확장국면은 더욱 확대될 수 밖에 없는 구조하에 놓여있기에 코로나는 종식되거나, 현..

      증권2020-08-28

      뉴스 상세보기
    • [SEN투자전략]美연준, ‘평균물가목표제’ 채택…장기간 저금리 기조 시사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성명을 통해 ‘평균 물가안정 목표제’ 채택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전날 파월 연준 의장은 잭슨홀 컨퍼런스에서 ‘유연한 형태의 평균 인플레이션 타겟’ 정책을 발표하고, 인플레이션이  2%를 넘어서도 ‘일정기간’, ‘완만하게’ 상승할 경우 금리인상을 단행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미국의 저금리 기조가 장기간 지속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27일(현지시간) 미국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60.35포인트(0..

      증권2020-08-28

      뉴스 상세보기
    • 상반기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 33% 증가…수익형 부동산 ‘눈길’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제로금리 기조가 장기화 국면에 접어들고,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잇따르면서 수익형 부동산 상품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은행이 올 3월 기준금리를 종전 1.25%에서 0.5%포인트 낮춘 0.75%로 하향 조정한 데 이어 5월 0.25%포인트 추가 인하하면서 제로금리 기조가 장기화되고 있다. 이에 은행이자로 수익을 올리기 어려워지자 부동산 투자를 시작하는 수요도 크게 늘고 있다.   부동산 투자는 은행이자보다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고, 대출금리가 낮아져 큰 ..

      부동산2020-08-2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저금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저금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