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줌인 부동산] 2년 실거주해야 ‘장특공제’…내년 바뀌는 부동산세제

      [앵커]부동산 시장이 누를수록 튀어 오르고 있습니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지역을 지정한 후에도 서울 집값은 계속 오르는 모습인데요. 벌써 21주 연속 상승 중이죠. 부동산 성공투자보다 중요한 게 절세 전략을 잘 세우는 일이기도 합니다. 특히 내년부터는 일부 부동산 제도가 바뀌는데요. 장기보유특별공제(장특공제) 혜택이 줄어들고요. 2,000만원 이하 임대수익 비과세 혜택도 사라집니다. 세금 혜택이 줄어들기 전에 집주인들이 매물을 쏟아낼지도 관심인데요. 오늘은 부동산 절세 전문가, ‘제네시스 박’이란 필명으로 활동하고 계시..

      부동산2019-11-22

      뉴스 상세보기
    • 월급외 임대소득 연 3,400만원 이상 직장인 17만명

      월급 외에 이자나 임대소득 등으로 연간 3,400만원 이상의 소득을 올려서 건강보험료를 추가로 더 내는 고소득 직장인이 17만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 월급 외 종합과세소득으로 연간 3,400만원 이상을 버는 직장인은 17만3,602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이는 올해 8월 말 기준 건보료를 내는 전체 직장 가입자 약 1,800만명의 0.96%입니다.특히 이들 가운데 최고액인 월 318만여원의 건보료를 본인 부담금으로 내는 초고소득 직장인은 3,300여 명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경제·사회2019-11-13

      뉴스 상세보기
    • “강남 3구 미성년자 880명, 임대소득 228억 벌어”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서울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의 미성년자 880명이 228억원의 부동산 임대소득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심기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의 ‘시·도별 미성년자 부동산 임대소득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7년 강남 3구 미성년자 880명이 부동산 임대소득으로 228억2,100만원을 번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같은 해 서울시 미성년자 1,403명이 벌어들인 임대소득 335억100만원의 68.1%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또 전국 미성년자 2,41..

      부동산2019-10-16

      뉴스 상세보기
    • “임대시장도 ‘쏠림’…부동산 임대업 상위 10% 소득 절반 독식”

      부동산 임대소득으로 임대업자를 줄 세웠을 때 상위 10%의 임대소득이 전체의 절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심기준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부동산 임대소득 백분위 자료’에 따르면 2017년 부동산 임대소득은 총 19조209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임대소득 상위 10%의 소득 총액은 9조4천295억원으로 전체의 49.6%에 달했다.    2015년(50.7%)과 2016(50.7%)년과 비교하면 상위 10%의 임대소득 비중이 다소 완화하기는 ..

      부동산2019-10-01

      뉴스 상세보기
    • 미성년자 2,415명 1년 임대소득 504억원…해마다 증가세

      미성년자가 한 해 동안 벌어들인 임대료가 500억원을 넘어섰다.   20일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종합소득세 신고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기준 미성년자 2,415명이 임대소득을 신고했으며, 이들이 한 해 임대료로 벌어들인 금액은 약 504억원에 달했다.   이는 2013년 1,815명(366억원)에서 2016년 1,891명(381억원)까지 미성년 임대소득자는 인원과 소득액은 소폭의 변화만 보여왔다. 하지만 2017년 들어 처음으로 2,000여명을 넘..

      부동산2019-09-20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임대소득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임대소득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