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기업 절반 이상 “日 수출규제, 전화위복 계기”

      국내 다수의 대일 거래 기업들이 일본 수출규제 사태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일본 기업과 거래하는 국내 기업 5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일본 수출규제를 우리 산업 경쟁력 강화의 기회로 삼겠다”는 답이 55%에 달했습니다. 앞으로 이에 따른 일본과의 경제협력 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과반이 넘는 56%의 기업이 “일본 의존도를 낮춰 협력을 축소하겠다”고 답했습니다. 한편, “일본 기업과 거래 관계에서 신뢰가 약화됐다”라고 답한 기업은 66.6%에 이르렀습..

      경제·사회2019-09-03

      뉴스 상세보기
    • 쌍방울 “애국테마주 아닌 진짜 애국기업 될 것”

      [앵커]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증시에도 ‘애국테마주’ 바람이 불고 있는데요. 토종 속옷 전문 기업 ‘쌍방울’이 애국테마주를 넘어 진짜 애국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애국심 캠페인에 나섰습니다. 김성훈기자가 보도합니다.[기자] 속옷 제조유통 전문 기업 ‘쌍방울’이 특장차제조업체 ‘광림’과 함께 애국심 캠페인에 나섰습니다.쌍방울과 광림은 최근 전국 쌍방울 대리점에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를 기리고, 역사를 되새길 수 있는 대형 포스터를 붙였습니다. 쌍방울 측은 “강제 징용 판결에 대한 ..

      산업·IT2019-08-19

      뉴스 상세보기
    • ‘백색국가 日제외’ 행정예고…9월3일까지 의견수렴

      [앵커]정부가 한국의 백색국가에서 일본을 제외하는 개정안을 행정 예고했습니다. 다음 달까지 의견을 받고 절차를 거쳐, 개정안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앞서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고시했을 당시 일본에서는 4만여 건의 의견이 모였습니다. 한국도 국민적 관심이 높은 사안인 만큼, 상당히 많은 의견이 모일 것으로 보입니다. 이아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 국민참여입법센터에 ‘전략물자 수출입고시 개정안’을 행정 예고하고, 다음 달 3일까지 의견을 받겠다고 밝..

      경제·사회2019-08-14

      뉴스 상세보기
    • NH운용 ‘필승코리아 펀드’로 국내 기업 살린다

      NH아문디(NH-Amundi) 자산운용이 ‘필승코리아 펀드를 통해 일본의 수출 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에 보탬이 되겠다“는 포부을 밝혔습니다.배영훈 NH아문디 자산운용 신임 대표이사는 오늘(12일) 간담회를 열고 취임인사와 함께 “NH-Amundi 필승코리아 국내주식형 펀드”의 출시 계획을 설명했습니다. 광복절에 맞춰 오는 14일 출시되는 이번 펀드는 일본의 수출 규제 등으로 경쟁력 강화가 필요한 부품·소재·장비 관련 기업이나 경쟁력·성장성을 갖춘 국내기업들에 주로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입니다.배 대표는 ?..

      증권2019-08-12

      뉴스 상세보기
    • 日기업 54%, 한국 수출규제 평가 질문에 "몰라·말 못 해" 조심스러운 태도

      일본 정부가 징용배상 판결 등으로 한일 관계가 악화한 상황에서 한국을 겨냥해 단행한 수출 규제 정책을 놓고 일본 주요 기업들이 매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교도통신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가 강화된 후인 지난 7월 초순부터 하순에 걸쳐 일본의 주요 기업 112곳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조치에 대한 평가를 묻는 항목에서 절반이 넘는 54%가 “모르겠다·말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이에 대해 교도통신은 양국 정부 간 대립이 심화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

      경제·사회2019-08-12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일본수출규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일본수출규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일본수출규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