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반기성의 날씨와 경제] 바다 수온 오를수록 경제가치는 떨어진다

      [앵커] “바다가 기후변화로 몸살을 앓고 있다.” 미국 하와이대 국제태평양연구센터의 연구결과라고 합니다. 바로 바닷물 온도가 상승하면서 발생하는 현상때문이라고 하는데요. 미국 국립해양대기청은 2019년의 바닷물 온도가 관측 사상 가장 더웠다고 밝히면서 끓고 있는 바닷물 온도를 빨리 내리지 않으면 지구기후는 우리가 예상하기 힘들 정도의 재앙이 발생한다고 경고했습니다. 도대체 바다가 왜 이렇게 중요한지 또 바다를 우리가 지킴으로써 얻을 수 있는 경제적 가치는 어느 정도 되는지를 오늘 알아보도록 하겠..

      경제2020-06-08

      뉴스 상세보기
    • [반기성의 날씨와 경제] 기후변화 재앙…커지는 경제피해

      [앵커]18세기 중반 영국에서 시작된 산업혁명의 원동력은 바로 화석연료인 석유와 석탄이었고 이것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면서 생산성이 크게 늘어났습니다. 이에 따라 세계 경제는 엄청난 호황을 맞이하면서 선진국을 중심으로 경제적 부를 쌓았는데요. 그런데 문제는 이 과정에서 오늘날 인류 생존을 위협하는 위험이 잉태됐다는 겁니다. 바로 화석연료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등의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변화인데요. 그래서 오늘은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변화가 가져오는 경제적 피해가 어느 정도 되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오..

      경제·사회2020-05-21

      뉴스 상세보기
    • 한전, CO2 배출 없는 ‘그린수소’ 사업 추진

      한국전력은 나주 한전 본사에서 한전, 전라남도, 나주시 간 ‘그린수소 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지난 5월 정부는 탄소 배출 없는 그린수소 생산을 위해 한전을 사업자로 선정해 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활용한 수전해(P2G) 기술을 통해 그린수소를 만들어 저장하는 사업을 정부과제로 선정했다. 그린(Green)수소란 이산화탄소 배출을 수반하지 않는 수소로 주로 수전해 기술을 통해 수소를 생산한다. 이에 반해 수소를 추출, 생산하는 과정에서 질소산화물, 이산화탄소 등을 배출하는 수소를 그레이(Gray) 수소라고 ..

      산업·IT2019-09-02

      뉴스 상세보기
    • 금호타이어, 식목일 맞아 5회째 ‘탄소 상쇄 숲’ 조성

      금호타이어(대표 전대진)가 식목일에 앞서 지난 4일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북한산에서 서울시민들과 함께 ‘금호타이어 탄소 상쇄 숲’ 조성 행사를 가졌다고 5일 밝혔다.금호타이어와 서울시와 공동 주최하고 서대문구가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약 32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했다.금호타이어는 올해로 다섯번째를 맞는 탄소 상쇄 숲 조성 행사를 통해 북한산 자락 6,000m2 면적에 소나무, 상수리나무, 청단풍나무 등을 심었다. 이 나무들은 행사에 참가한 시민들의 이름 및 꿈과 소망을 적은 표찰을 걸고 앞으로 30년간 서울시의 관리 및 보..

      산업·IT2019-04-05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이산화탄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이산화탄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