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미국시장 서머리-10월8일] '핀셋 지원' 부양책 타결 기대감에 상승 출발

      미 증시는 트럼프가 포괄적인 부양책 협상을 중단한 가운데 일부 업종에 대한 핀셋 지원을 시사하자 상승 출발. 여기에 팰로시 하원의장이 므누신과 항공업종 등에 대한 지원책 관련 협상을 시작했다고 발표하자 상승폭 확대. 특히 민주당이 대선과 의회 선거 모두 승리할 가능성이 높아지자 관련주가 상승 주도. 더불어 코로나 치료제 관련 긍정적 소식도 투자 심리 개선 요인으로 작용.(다우지수 +1.91%, 나스닥지수 +1.88%, S&P500지수 +1.74%, 러셀2000지수 +2.14%,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 +2.09%) ..

      증권2020-10-08

      뉴스 상세보기
    • [SEN마감시황]코스피, 개인·기관 동반 매수에 힘입어 상승…2,350선 회복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코스피가 외국인과 기관투자자의 쌍끌이 순매수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전날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평균물가상승목표제’를 도입키로 하면서 당분간 저금리 기조가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같은날 발표된 금융위의 공매도 금지 연장 결정도 위험자산 선호 심리를 지지했다.코스피 지수는 28일 전일 대비 9.35포인트(0.40%) 오른 2,353.80에 종료됐다. 외국인 홀로 2,299억원을 순매도한 가운데 개인과 기관은 각각 1,185억원과 1,175억원을 ..

      증권2020-08-28

      뉴스 상세보기
    • 한·미, ‘600억 달러’ 통화스와프 6개월 연장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는 현지시간 29일 한국 등 9개 중앙은행과 통화스와프 계약을 6개월 연장한다고 밝혔습니다.한국을 비롯해 호주, 브라질, 멕시코, 싱가포르, 스웨덴 등 6개국 중앙은행과의 통화스와프 계약 규모는 각각 600억 달러입니다. 이 외에 덴마크, 노르웨이, 뉴질랜드 등 3개국과는 300억 달러 규모입니다.당초 통화스와프 계약은 9월 30일 만료 예정이었지만, 이번 조치로 계약의 효력이 내년 3월 31일까지 연장됐습니다.통화스와프는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자국 통화를 상대국에..

      정치·사회2020-07-30

      뉴스 상세보기
    • [미국시장 서머리-7월29일] 개별 기업들 호재에 기반해 상승

      미 증시는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 부양책 관련 민주당과 견해차가 크다고 주장하며 불확실성을 높였으나, 개별 기업들의 호재에 기반해 상승. 더불어 대형 기술주의 독점금지법 청문회 내용도 무난하게 진행된 점도 긍정적. 한편, 비둘기적 성향의 FOMC와 파월의장도 적극적인 부양책 유지를 주장하자 상승 확대.  (다우지수 +0.61%, 나스닥지수 +1.35%, S&P500지수 +1.24%, 러셀2000지수 +2.10%,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 +2.23%) 연방준비제도(Fed)의 지속적인 경기 부양 방침을 재확인한 ..

      증권2020-07-30

      뉴스 상세보기
    • 한은, 미국 연준과 600억 달러 통화스와프 6개월 연장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한국은행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와의 통화스와프 계약 기간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한은은 30일 오전 3시 미국 연준과의 통화 스와프 계약 만료 시기를 올해 9월 30일에서 내년 3월 31일까지 6개월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한은 측은 "최근 글로벌 달러화 시장과 국내 외환시장이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이 여전히 지속하고 있어 통화스와프 연장이 필요하다고 합의했다"고 설명했다.통화스와프 규모 및 조건은 종전과 동일하며 계약 기간만 6개월 ..

      정치·사회2020-07-30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연방준비제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연방준비제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