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에스맥, 子 지알이엘 희토류 ‘美컨소시엄’ 선정 기대감…상승세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미·중 냉각기류에 희토류 업체들의 주가가 ‘들썩’이고 있다. 22일 오전 10시 50분 에스맥(097780)의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2.81% 오른 1465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각 유니온머티리얼과 모회사인 유니온은 각각 18.58%, 7.66% 상승 중이다. 노바텍과 티플랙스 등도 5% 안팎의 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최근 미국은 의회, 정부를 가리지 않고 중국 때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미국 상원은 중국 상장기업 상장금지 법안을 통과시켰다. 또 미국 정부는 중국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의 목..

      증권2020-05-22

      뉴스 상세보기
    • 에스맥, 1분기 영업익 전년比 413%↑…어닝서프라이즈 기록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에스맥이 올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00% 이상 폭증한 어닝서프라이즈를 달성했다. 매출액도 80%가량 증가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외형성장과 내실을 모두 잡았다는 평가다.에스맥은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04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413% 증가했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과 순이익도 792억원과 134억원을 기록해 각각 79%, 581% 증가했다. 1분기 실적은 화웨이향 터치스크린 모듈이 견인했다.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은 다소 주춤했지만 화..

      증권2020-05-13

      뉴스 상세보기
    • 에스맥, 미중갈등 재점화…희토류 업체 최대주주 부각↑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코로나19 책임 여부를 두고 미국과 중국간 무역분쟁이 다시 점화할 조짐을 보이면서 국내 희토류 관련주들이 강세다.4일 오전 10시 50분 현재 에스맥은 전 거래일 대비 4.89% 오른 1,395원에 거래 중이다. 최근 미국 정부는 연일 중국 때리기에 나서면서 대중국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다. 복수의 국내외 언론보도에 따르면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가 중국 우한의 연구소에서 시작됐다는 증거를 봤고, 중국 정권이 바이러스 확산..

      증권2020-05-04

      뉴스 상세보기
    • 에스맥, 에이프로젠 관련 회사 지분 가치 상승 소식에 강세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에스맥이 보유한 에이프로젠과 에이프로젠 H&G의 지분 가치가 크게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감에 주가가 강세다. 에스맥은 27일 오전 10시 20분 현재 전날보다 6.62% 오른 1,690원에 거래 중이다. 에스맥은 코스닥 상장사 에이프로젠 헬스케어 앤 게임즈(H&G) 주식 665만주와 비상장사 에이프로젠 주식 59만주를 보유 중에 있다. 에이프로젠KIC는 에이프로젠 및 에이프로젠H&G와 합병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관련 에이프로젠 그룹주들의 주가가 일제히 급등하면서 보유지분의..

      증권2020-04-27

      뉴스 상세보기
    • 에이프로젠제약, 에이프로젠KIC 합병 결정에 ‘강세’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에이프로젠제약이 에이프로젠KIC가 에이프로젠 및 에이프로젠헬스케어앤게임즈를 흡수합병한다는 소식에 강세다.24일 에이프로젠제약의 주가는 오후 2시 29분 현재 전거래일 대비 23% 오른 1,675원에 거래 중이다. 에이프로젠KIC와 에이프로젠H&G는 거래정지됐다. 이날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에이프로젠KIC는 비상장사 에이프로젠 및 에이프로젠헬스케어앤게임즈와 합병을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5월 린드먼아시아인베스트먼트로부터 전환사채 발행 방식으로 200억원의 자금을 조달할 당시 2년 ..

      증권2020-04-2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에스맥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에스맥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