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손해보험사, 신종 코로나 ‘방콕족’ 증가 수혜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앵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로 외출을 자제하는 이른바 ‘방콕족’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손해보험사 입장에서는 차량 사고가 감소해 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선을 기대할 수 있는데요. 실제로 최근 사고접수가 줄어 들고, 증권가에서도 손해보험 업종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양한나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손해보험사가 수혜를 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외출을 하지 않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차량 운행이 줄어들고, 그만큼 사고 발생 확률이 낮아지기 때문입니다. 실제 손해보험업계에 따르..

      증권2020-02-07

      뉴스 상세보기
    • 손보사 3분기 실적 ‘급감’…車·실손서 이중고

      [앵커]손해보험사들의 3분기 실적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소형사는 물론 대형사도 같은 상황이라고 하는데요. 자동차보험과 실손의료보험의 손해율이 사상 최고 수준을 보이고 있어 구조상 적자가 날 수 밖에 없다는 설명입니다. 고현정 기자입니다.[기자]주요 손해보험사들의 지난 3분기 순이익이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삼성화재·DB손보·현대해상 등 9개 손보사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총 5,021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7.8% 줄었습니다.특히 한화손보의 3분기 순익은 작년 같은 기간의 24분의 1 수준인 14억원으로 축소됐..

      금융2019-11-19

      뉴스 상세보기
    • 車·실손보험 손해율 급등…손보사 3분기 실적 '직격탄'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주요 손해보험사들의 지난 3분기 순이익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28% 가량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원인으로는 자동차보험과 실손의료보험 손해율이 급등한 것이 꼽힌다.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DB손보·현대해상·KB손보·메리츠화재·한화손보·롯데손보·흥국화재·농협손보 등 9개사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총 5,021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6,950억원)보다 27.8% 줄었다. 업계 1위인 삼성화재의 경우, 작년 동기보다 32.6% 줄었고 DB손보(-19.2%), 현대해상(-28.3%)도..

      금융2019-11-19

      뉴스 상세보기
    • 9월 車 보험 손해율, 전 보험사 90% 넘어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지난 9월 손해보험 11개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일제히 90%를 넘겼다.손해율은 고객으로부터 받은 보험료 대비 고객에게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을 말한다. 업계에선 적정 손해율을 78∼80%로 본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9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MG손해보험이 158.8%로 가장 높았다. 작년 같은 달보다 50.0%포인트나 급등했다. 자동차보험 규모 자체가 크지 않은데 지난달 고액의 대형 사고가 몰려 손해율이 오른 탓이다.롯데손해보험도 작년 동월보다 10.4%포인트나 오른 101...

      경제·사회2019-10-31

      뉴스 상세보기
    • 연이은 태풍에 車피해 6,000건…손보 ‘울상’

      올가을 태풍이 연이어 한반도를 강타하면서 침수 피해 등 차량피해가 6,000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태풍 링링과 타파, 미탁 등 세 번의 태풍으로 인한 자동차 피해는 약 5,800건, 피해액은 189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올 가을은 추가로 태풍이 예상되는데다 이미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100%에 육박한 상태라, 손해보험업계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지난 8월 자동차보험 손해율 평균은 97.4%로, 특히 MG손보, 더케이손보 등 중소형사 손해율은 이미 100%를 넘어섰습니다.통상 업계에서 손..

      금융2019-10-07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손해율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손해율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