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車·실손보험 손해율 급등…손보사 3분기 실적 '직격탄'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주요 손해보험사들의 지난 3분기 순이익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28% 가량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원인으로는 자동차보험과 실손의료보험 손해율이 급등한 것이 꼽힌다.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DB손보·현대해상·KB손보·메리츠화재·한화손보·롯데손보·흥국화재·농협손보 등 9개사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총 5,021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6,950억원)보다 27.8% 줄었다. 업계 1위인 삼성화재의 경우, 작년 동기보다 32.6% 줄었고 DB손보(-19.2%), 현대해상(-28.3%)도..

      금융2019-11-19

      뉴스 상세보기
    • 차보험 손해율, 지금이 최악…연말 회복 전망

      자동차보험 손해율 상승으로 부진에 빠졌던 손해보험사의 실적이 올해 연말부터 회복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증권가는 손해보험사들의 자동차 손해율이 최악의 지점을 지나 내년부터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자동차보험은 보험사가 받은 보험료 대비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인 손해율이 높아 손해보험업계의 수익성을 악화시키는 원인으로 꼽혔습니다. 보험연구원에 따르면 자동차보험의 올해 1∼3월 누적 손해율은 79.1%로 나타났습니다.하지만 상장 손해보험사들은 이달 들어 대부분 코스피 상승률인 2.68%보다 높..

      경제·사회2019-11-15

      뉴스 상세보기
    • 태풍 '미탁' 자동차 피해 1,261건…연이은 태풍에 車보험 손해율 급등

      올가을 태풍이 계속돼 차량 피해가 늘어나면서, 자동차 보험 손해율이 치솟고 있다.6일 손해보험협회는 지난주에 지난간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한 차량 침수 및 파손 피해는 1,261건이라고 밝혔다. 침수피해가 940건, 날아오는 물체로 인한 비래물 피해가 321건이었다. 이로 인한 손해액은 109억4,200만원으로 집계됐다. 실제 지난달 초 발생한 제13호 태풍 '링링'으로는 4,070건의 차량 피해가 접수됐고 손해액은 69억4,800만원으로 추정된다. 비래물 피해가 99% 이상(4,053건)을 차지했다. 또 제17호 태풍 ..

      금융2019-10-07

      뉴스 상세보기
    • 삼성화재 車 보험료 내달 초 1.5% 올린다…“정년 연장 따른 원가 상승”

      삼성화재가 내달 초 자동차보험료를 1.5%가량 인상하기로 했다. 지난 1월에 이어 두 번째 인상이다. 다른 손해보험사들도 보험료 인상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는 전날 열린 올해 1분기 실적발표회에서 자동차보험료 인상 계획에 관한 질문에 “6월 첫째 주 1.5% 수준으로 인상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어 “보험사가 예기치 못하게 원가가 상승했기에 불가항력적”이라며 “대부분 보험사가 보험료를 인상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앞서 삼성화재를 비롯한 손보사들은 지난달 ..

      금융2019-05-15

      뉴스 상세보기
    • MG손해보험, 다이렉트 전용 ‘해외장기체류보험’ 런칭

      MG손해보험이 온라인 다이렉트 전용 ‘해외장기체류보험’을 런칭했다고 13일 밝혔다.  ‘해외장기체류보험’은 장기 해외여행, 유학, 주재원, 출장 등 3개월 이상 해외 체류 중에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사고를 든든하게 보장한다. 해외 의료비, 해외여행 중 중대사고 구조송환비용 등 필수 담보들로 구성되어 있어 한 번 가입으로 낯선 해외에서도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다.  이 상품은 고객 니즈에 따라 △실속형 △표준형 △고급형 플랜 중 선택할 수 있으며, 원하는 담보만 골라 가입할 수도 있다. ..

      금융2019-05-13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손보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손보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