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메디톡스, 美 ITC “10년간 나보타 수입금지 권고” 예비판결에 ‘上’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메디톡스가 7일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10년간 대웅제약 나보타(미국명 주보)의 수입금지 권고 예비판결을 내렸다는 소식에 개장과 동시에 상한가에 진입했다.   메디톡스의 주가는 오전 9시 3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30% 상승한 215,800원에 거래중이다. 6일(현지시간)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의 보툴리눔톡신 제제를 만드는 보툴리눔 균주 출처 관련 소송을 진행해온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며 대웅제약의 보툴리눔톡신 제제 나보타..

      증권2020-07-07

      뉴스 상세보기
    • 메디톡스 “판매 중인 메디톡신 문제 없다”…식약처 상대로 소송 제기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메디톡스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제조·판매 중지 명령과 관련해 집행정지 신청 및 명령 취소 소송을 대전지방법원에 제기했다고 20일 밝혔다.앞서 식약처는 지난 17일 밤 메디톡스가 지난 2012~2015년 무허가 원액을 사용해 제품을 제조했다는 등의 이유로 메디톡신 50·100·150단위에 대한 잠정 제조·판매 중지 명령을 내리고, 허가 취소 절차에 착수했다. 식약처가 판매 중지 명령을 내린 것은 메디톡스에 대한 검찰 수사때문이다. 검찰에 따르면 메디톡스는 최초 허가받은 원액이 아닌 다른 원액을 사용..

      산업·IT2020-04-20

      뉴스 상세보기
    • 라임 투자자, 운용사 및 판매사 대상 소송전 시작한다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 중단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투자자들이 본격 소송전에 나섰다. 이들은 라임자산운용은 물론 펀드를 판매한 판매사에게도 책임을 물었다. 10일 법무법인 한누리에 따르면, 해당 법무법인은 이날 라임자산운용 무역금융펀드에 투자해 펀드 환매 중단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이들을 대리해 서울남부지방법원에 형사 고소장을 접수했다. 자산운용사인 라임 외에도 펀드의 부실을 알고도 판매를 지속한 것으로 보이는 판매사 신한금융투자와 우리은행 등도 피고소인으로 명시됐다. 이들에게 적용된 혐의는 ?..

      증권2020-01-10

      뉴스 상세보기
    • 검찰, ‘횡령·뇌물수수’ 이명박 전 대통령 2심 징역 23년 구형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자동차부품업체 다스의 자금을 횡령하고 삼성 측의 뇌물을 받은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검찰이 2심에서 징역 23년을 구형했다.검찰은 8일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에서 재판부에 이같이 요청했다. 또 벌금 320억원과 163억원의 추징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검찰은 “거액의 뇌물을 수수하고 대가로 자리를 챙겨주는 소설 같은 일이 현실로 일어났고, 기업의 현안을 직접 해결해줌으로써 국민의 대표가 되는 것을 스스로 포기했다”고 지적했다. 또 “피고인은 다스가 ..

      정치·사회2020-01-08

      뉴스 상세보기
    • 와이오엠 “주권 인도 소송 관련 채권자 주장에 강력 법적 대응”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와이오엠은 회사를 상대로 박모씨가 제기한 주권 인도 소송에 대해 강경한 법적 대응을 진행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변영인 와이오엠 부사장은 “채권자라고 주장하는 박모씨는 회사의 주주나 채권자도 아닌 신분으로 회사의 전 대표이사와 개인적인 채권 및 채무 관계를 채무 당사자와 해결하지 않고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고 있다”며 “고소인이 주장하는 모든 사실이 허위이기 때문에 민형사상 모든 법적 조치를 통해 강력하게 대응 중”이라고 말했다. 와이오엠은 지난 23일에는 소송 등의 제기..

      증권2019-12-2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소송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소송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