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최대실적 예고 셀트리온, 7년만에 현금배당 실시할까?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올해 셀트리온이 전년보다 대폭 증가한 사상 최대 실적이 예상되는 가운데 주주친화 정책의 일환으로 현금배당을 실시할지 관심이 쏠린다. 셀트리온은 회계연도 기준 2013년부터 7년 연속 주식배당 정책을 펼쳐왔다. 하지만 현금배당이 아닌 주식배당은 주식 가치에 부정적이라는 점에서 회사가 주주환원 정책에 인색하다는 볼멘소리도 조심스레 나온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대 기업에 이름을 올린 만큼 이제는 위상에 걸맞게 현금배당도 고려할 때라는 지적이다.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상반기 ..

      증권2020-09-17

      뉴스 상세보기
    • [SEN마감시황]코스피, 개인 매수에 낙폭 축소… 1%대 하락 마감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코스피 지수가 전일 뉴욕증시 폭락 여파에 2,375선에 장을 마쳤다. 다만, 개인이 매수세를 보이며 지수 하단을 지지했다. 전일 뉴욕 증시에서 테슬라가 20% 넘게 하락하는 등 기술주의 폭락에 나스닥이 4% 넘게 빠지면서, 국내 증시도 하락 압력을 받으며 장을 출발했다. 9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9.38포인트(1.22%) 내린 2,372.53로 개장했다. 이후 오전장 개인 매수세에 힘입어 낙폭을 줄여갔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6.10포인트(1.09%) 내린 2,375.81에 거래를 마쳤..

      증권2020-09-09

      뉴스 상세보기
    • SK證“셀트리온헬스케어,미국향 수출증가 하반기 지속…목표가↑”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SK증권은 17일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대해 “ 미국향 수출이 증가하면서 실적 고성장세가 하반기에도 이어질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는 14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이달미 연구원은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미국향 매출비중은 하반기로 갈수록 더욱 상승할 전망”이라며 “ 2020 년 하반기 미국 내에서 트룩시마와 허쥬마의 본격적인 매출 발생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이어“인플렉트라는 UHC 에 등록된 이후 안정적인 매출발생이 지속 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원은 ?..

      증권2020-06-17

      뉴스 상세보기
    • 유진투자證 “트리온헬스케어, 출시약품 증가로 실적 개선… 목표가↑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유진투자증권은 15일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대해 “출시 약품 증가에 따른 실적 개선이 전망된다”며 투자의견 매수 유지, 목표주가를 11만 원에서 14만 원으로 올렸다.한병화 연구원은 “ 셀트리온은 2023년에는 연간 매출 1조 원을 웃도는 약물이 3개는 될 전망”이라며 “스텔라라(CT-P43), 졸레어(CT-P39), 휴미라(CT-P17), 아바스틴(CT-P16) 등 4개의 바이오시밀러 개발과 출시 계획을 확정했고, 이로써 글로벌 판매를 담당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지속 가능한 성장이 담보되..

      증권2020-06-15

      뉴스 상세보기
    • 셀트리온, 日 다케다 M&A…증권가 연이은 ‘호평’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연일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며 무서운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셀트리온에 대한 증권가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전일 일본 다케다제약과의 대형 인수합병을 통해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이 마련됐다는 평가 속 증권가에서는 목표주가를 높여 잡고 있다.  셀트리온은 글로벌 케미컬의약품 사업부문의 R&D 역량 강화를 위해 다국적제약사 다케다제약(Takeda Pharmaceuticals International AG)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제품군에 대한 권리 자산을 3,324억원에 인..

      증권2020-06-12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