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하나금투“셀트리온헬스케어, 마진율 정상화로 매분기 성장”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하나금융투자는 8일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대해 “정상화되기 시작한 마진율로 올해 1분기도 실적 개선세가 이어지고 2020년 매분기 성장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8만7,000원에서 9만5,000원으로 9.2% 높였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선민정 연구원은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43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때보다 367.4% 증가할 것”이라며 “작년 4분기부터 정상화되기 시작한 마진율은 올해 1분기에도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이어 ..

      증권2020-04-08

      뉴스 상세보기
    • 외국인 러브콜 이어지는 에이치엘비, 지난해 10월 ‘숏커버링’ 재현 조짐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6개월 한시적 공매도 금지 정책이 시행된 지 3주차에 접어든 가운데, 외국인 공매도의 놀이터가 되고 있다는 개미들의 원성으로 가득했던 코스닥 시장 내 주요 바이오 기업들의 매매동향에 변화의 조짐이 감지되고 있다. 지난달 23일 443.76포인트까지 하락했던 코스닥 지수는 31일 569.07포인트까지 상승, 저점대비 28.2% 상승했다. 이 기간 동안 코스닥 지수의 상승세를 견인한 종목은 씨젠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 19 테마주와 바이오 대장주 셀트리온헬스케어를 들 수 있다. 코스닥 시가총액 1위..

      증권2020-04-03

      뉴스 상세보기
    • 공매도 금지·동학개미운동, 주가안정 넘어 상승 촉매제되나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시장 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금융당국이 6개월 한시적 공매도 금지정책을 시행한 후, ‘동학개미운동’으로 불리는 유동성 증시 유입이 공매도 투자자에게 큰 압박이 되고 있다.1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외국인은 코스피에서 19거래일 연속 ‘팔자’ 행진을 이어갔지만 이른바 ‘동학개미운동 ’이라 불리는 개인 투자자들의 매수 열풍이 국내 증시를 지탱하고 있다.최근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하면서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을 이유로 공매금지 정책 이후 2주 동안 적..

      증권2020-04-01

      뉴스 상세보기
    • 서정진 “올 3~4분기 ‘셀트리온 3사’ 합병안 제시할 것”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셀트리온그룹이 올 하반기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3사 합병을 시도한다. 셀트리온은 3분기 이후 주주들에게 합병안을 제시하고 임시주주총회에서 주주 의결을 거칠 예정이다.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27일 인천 송도에서 열린 셀트리온 정기주주총회가 끝난 후 이 같은 3사 합병 계획을 밝혔다.서 회장은 온라인 음성 연결을 통해 주주들에게 “올해 3~4분기 정도에 내부에서 논의를 통해 합병안을 제시하겠다”면서 “합병 안이 나왔을 때 내 의견은 내지 않을 것이며, 반대하는 주주분이 많..

      산업·IT2020-03-27

      뉴스 상세보기
    • 공매도 금지 조치에…잔고 상위종목 하방 경직성 확보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지난 16일 금융위원회가 6개월 한시적 공매도를 금지하는 조치를 시행함에 따라 종목 간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그동안 공매도 세력의 타깃이 됐던 기업들은 숏커버 기대감으로 하방 경직성이 확보되는 반면, 공매도로부터 자유로웠던 종목들은 시장 하락에 고스란히 노출돼 있기 때문이다.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실제 최근 공매도 잔고가 많았던 종목들의 경우에는 코로나19로 인한 폭락장에서 선방하고 있다. 공매도 잔고(16일 기준)는 삼성전자(4,892억), 에이치엘비(4,488억), LG디스플레이(2,534억..

      증권2020-03-18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