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삼성바이오 증거인멸’ 삼성전자 부사장 잇따라 구속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삼성전자 부사장이 구속됐습니다.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의 후신으로 여겨지는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소속 김모(54) 부사장과 인사팀 박모(54) 부사장이 구속된 지 11일 만입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전날 오전 안모(56) 삼성전자 사업지원TF 부사장, 이모(56) 삼성전자 재경팀 부사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열어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 뒤 이 부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중앙지법은 “범죄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며,..

      경제·사회2019-06-05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무책임 정부 정책에 중소 의료株 운다

      “삼바 때문에...”, “인보사 여파가...”중소 바이오·의료 상장기업을 취재하다 주가 얘기를 꺼내면 쓴웃음과 함께 어김없이 돌아오는 말이다.삼성바이오로직스와  인보사 사태가 의료·바이오 기업 전체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지만, 여기서 말하는 ‘기업 전체’ 에 중소기업도 포함되는지는 의문이다.인보사 사태로 지난 29일 기준 코스닥 제약업종의 시가총액은 두 달 전에 비해 약 11.8%, 2조 8,000억원 가까이 줄어들었다.지난 22일 문재인 정부는 바이오헬스케어산업 혁신전략..

      오피니언2019-05-30

      뉴스 상세보기
    • 삼성바이오 소액주주들 “분식회계로 주식 손해” 소송

      분식 회계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상대로 소액투자자들이 손해 배상을 요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강모씨 등 삼성바이오 소액주주 355명은 지난달 말 삼성바이오와 삼정·안진 회계법인, 금융감독원, 국가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삼성바이오가 자회사 지분 회계 처리 과정에서 분식 회계를 했고, 그에 따라 허위로 사업보고서를 공시했다”며 “주식 거래 과정에서 120억여 원을 손해 봤다”고 주하고 있다. 또 “삼성바이오..

      경제·사회2019-05-13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삼성바이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삼성바이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삼성바이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