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기자의 눈] 전기차, ‘가격’ 만큼 중요한 건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도전장을 던졌고 예언은 현실이 될 것”. 엘런 머스크가 지난 14일 트위터에 올린 글이다. 이날은 테슬라가 가격 인하를 결정한 날이기도 하다. 테슬라는 미국에서 고급형 전기차 모델S의 장거리 세단 가격을 이틀 연속 인하했다. 그 결과 모델S의 미국 판매가격은 6만9,420달러, 우리 돈으로 7,959만원까지 낮아졌다. 이전까지 전기차에 대한 가장 큰 관심사는 주행거리였다. 새로 출시된 전기차가 1회 충전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갈 수 있는지 여부가 성공의 기준이 되곤 했다. 그런 점에..

      오피니언2020-10-20

      뉴스 상세보기
    • 해외도 전기차 잇단 화재…K배터리탓?

      연이어 불거진 전기차 안전성 문제가 한국 배터리 업체들에게 악재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현대자동차에 이어 GM과 포드 등에서 전기차 화재 사고가 확인돼 리콜이 결정되고 있는 가운데, 전기차 화재의 원인으로 배터리 문제가 거론됐기 때문입니다.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을 한국 업체들이 선도하고 있는 상황에서 터진 이 같은 문제는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또한 사고 원인 규명을 둘러싸고 배터리 업체와 완성차 업체 간 책임 공방이 벌어지는 것도 부담이 될 수 있는 상황입니다. 한편, 배터리 ..

      산업·IT2020-10-15

      뉴스 상세보기
    • 증권업계, 현대차 코나 리콜 비용 최대 6,000억원…“책임소재에 따라 주가 반영”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현대자동차의 전기차(EV) 코나가 화재사고 관련 리콜 비용으로 최대 6,000억원까지 발생할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증권업계는 코나EV 화재 리콜의 경우 부상이나 사망 등으로 연결된 사례가 없다는 점에서 그나마 긍정적이라면서도 코나EV는 2019년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되는 등 품질을 인정받은 데다 출시 2년 정도의 비교적 새 모델이라는 점이 부담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발화 원인의 책임 소재에 따라 관련 기업들에 대한 브랜드 가치 우려가 주가에 반영될 수 있다는 전망이..

      증권2020-10-12

      뉴스 상세보기
    • '배터리 자체생산 준비' 테슬라...국내 2차전지 업체에는 ‘호재’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테슬라가 배터리 사업 진출을 밝히자 국내 2차전지 설비 업계가 이를 반기고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현재 공급받고 있는 배터리보다 더 강력한 제품을 직접 개발하고 대량 생산하겠다는 입장을 최근 밝혔다. 머스크 CEO는 "기존 배터리보다 에너지 밀도 5배, 출력 6배 가량 높은 배터리를 제조할 계획이며, 가격도 절반 수준으로 낮추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계획도 나오고 있다. 테슬라는 2022년까지 연간 100GWh 규모의 케파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2030년에는..

      산업·IT2020-10-06

      뉴스 상세보기
    • [SEN루머]유니트론텍 자회사, LG화학 2차전지 필수공정 장비 대규모 공급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유니트론텍의 자회사 지피아이가 LG화학 2차전지 필수 공정 장비인 디가싱(Degassing) 장비를 공급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지피아이는 LG화학의 중국 남경 빈강 경제개발구역에 위치한 전기차 배터리 제 2공장 증설에 디가싱 장비 총 5대를 납품할 계획이다. 유니트론텍은 지피아이의 최대주주로 38.7%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지피아이는 내년 1월 디가싱 장비 2대를 납품하고, 3월 1대를 추가 선적한다. 정확한 선적일이 잡히진 않았으나 선적 이후 추가 수주도 따낸 상태다. 현재 지피..

      증권2020-09-28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배터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배터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