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주거 트렌드 변화…미세먼지·바이러스 차단시스템 속속 선봬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수년간 사회문제로 자리잡은 미세먼지와 함께 올해는 코로나19까지 확산됨에 따라 공기청정에서 세균·바이러스까지 잡아내는 첨단 시스템이 새로운 주거트렌드로 떠오르는 모습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건설사들은 건강과 위생을 중시하는 수요자의 니즈가 늘어남에 따라 이에 맞춰 자체 개발한 미세먼지 저감 설비와 더불어 세균·바이러스까지 잡아내는 첨단 기술을 도입하고 있다.   부동산 전문가는 “미세먼지와 코로나19 여파가 아파트 설계를 또 한 번 진화시키고 있다”..

      부동산2020-05-12

      뉴스 상세보기
    • [글로벌워치] 뉴욕서 애완 고양이 두 마리 코로나19 양성반응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현지 시간으로 22일 뉴욕에서 고양이 두 마리로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확인했다고 발표했습니다.미국에서 내에서 애완동물의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이 두 마리의 고양이들은 각각 다른 집에서 길러졌습니다. 두 마리 모두 가벼운 호흡기 질환을 앓아, 주인들이 동물병원에 데려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같은 집에 사는 또 다른 고양이들은 감염 징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고양이의 주인들도 혹시 모를 가능성에 대비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습니다. /car..

      경제·사회2020-04-23

      뉴스 상세보기
    • [의학 상식] 코로나19 비말 감염 우려, 마스크 착용으로 불식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전국적으로 확대되면서 방역당국 예방 지침을 적극 이행하는 대중의 노력이 활발하게 펼쳐지고 있다. 코로나19를 비롯한 모든 바이러스는 세균과 다르게 스스로 생존하지 못 한다. 사람, 동물, 세균을 숙주로 하여 살아가는 비세포성 생물로 초현미경적인 병원체이기도 하다. 바이러스는 사람, 동물을 매개체로 하여 감염될 수 있기 때문에 철저한 격리와 추적 관찰이 이뤄져야 한다. 실제로 방역 컨트롤타워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감염 억제를 위해 입국 관리를 통한 감염병 유입 막기, 선별진료소 운영, ..

      라이프2020-04-22

      뉴스 상세보기
    • [주간증시]선반영된 경기 부양책, 발표될 지표에 주목

      [앵커] 지난주 주요국 경기 부양책으로 급등 마감했던 시장이 경기 침체 우려 등이 대두되며 코스피는 장중 조정을 받기도 했지만, 낙폭 줄이며 약보합권에 마감했습니다. 이번주는 경기 부양책 효과에 기대기보다는 이번주 발표될 주요국 지표를 확인하며 변동성에 대응해야 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주간증시전망, 금일 시황 정리해 드린 뒤 취재기자와 함께 자세히 이야기 나눠봅니다. [기자]지난주 10% 가까운 상승을 보였던 코스피는 차익실현 매물과 지난주 뉴욕 증시 영향을 받으며 하락 출발했습니다. 오후 들어 낙폭을 줄이며 ..

      증권2020-03-30

      뉴스 상세보기
    • 美연준, 긴급 0.5% 금리인하…“3월 추가 인하 가능성↑”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3일(현지시각) 임시 FOMC 회의를 개최하고 기준금리를 1.00%~1.25%로 50bp 인하했다. 임시 FOMC 회의를 통한 긴급 금리인하는  2008년 10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2년 만에 처음이자 역사상 네번째다. 연준은 오는 19일(국내 시간) 3월 FOMC 정례회의가 예정돼 있어 추가 인하 가능성에도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날 파월 의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이 미국 및 주변국 경제 활동에 부담을 주고 있으며, 이에 연준..

      증권2020-03-0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 증권항체관련주 앱클론, 앞으로의 전망은 어떻게 될까?

      베스트 트레이딩 맨 1부-2부

      2020-03-11 (수) 21:05:00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바이러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