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줌인 부동산] 문 대통령 “부동산 문제, 자신 있다”…현실은?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앵커]문재인 대통령이 어제(19일) 집권 후반기 첫 국민과의 대화를 가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가격을 반드시 잡겠다며,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부동산팀 이아라기자와 어제 문 대통령의 부동산 관련 발언들 짚어보겠습니다.  [앵커]이기자, 어제 대국민 경제 분야에서는 부동산 정책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질문이 많았어요. 그만큼 국민들 관심이 쏠려있는 분야라는 건데. 문 대통령은 “대부분 기간 부동산 가격을 잡아 왔다” 주장했습니다. 지난..

      부동산2019-11-20

      뉴스 상세보기
    • 文대통령, 오늘 ‘국민과 대화’…100분간 ‘타운홀’ 미팅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9일) 오후 8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에 참석해 민생 현안에 대한 국민의 질문을 받고 직접 답을 내놓는다. ‘국민과의 대화’는 MC 겸 가수 배철수 씨의 사회로 MBC에서 100분간 방송된다.문 대통령이 생방송에 나와 정책에 대한 질의응답을 주고받는 것은 5월 9일 KBS 특집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한 후 6개월 만이다.국민과의 대화는 사전에 정해진 시나리오 없이 공개회의인 타운홀(town hall) 방식으로 300명의 ?..

      경제·사회2019-11-19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현실 못따라잡는 ‘타다’ 규제, 개선해야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얼마전 스타트업을 운영하는 이들과 저녁 자리가 있었다. 그날 술안주는 ‘타다’ 였다. ‘타다’ 사태를 보고 있노라면, 한숨이 절로 난다고 입을 모았다. 한국에서 혁신과 산업은 동떨어져 있다고 모두가 목소리를 높였다. 총선을 앞두고 택시공화국의 위엄을 드러내는 거냐는 뒷말까지 나왔다. 그러나 핵심은 자신들의 비지니스도 ‘타다’ 갈등에서 자유로울 순 없다는 거다. 그렇다. ‘타다’는 더 이상 단순히 택시업계와의 문제가 아니다. 4차 산업혁명 시대, 혁신을 기반으로 한 모든 신산업..

      오피니언2019-11-08

      뉴스 상세보기
    • 韓日정상 단독 환담, 한일 관계 개선 수혜주 '주목'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태국 방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11분간 단독으로 대화를 나누고 대화를 통한 한일관계의 현안을 해결해야 하는 원칙에 공감했다. 한일 정상간 진지한 대화가 13개월만에 성사되면서 꽉 막혔던 양국 관계도 새 국면을 맞을 전망이다. 두 정상이 대화로서의 해결에 공감했고 사실상 정상회담 개최 의지도 피력한 만큼 관계 개선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양국관계 악화를 초래한 지소미아 종료시한을 앞두고 미국의 한일관계 정상화 압박속에서 문재인 ..

      증권2019-11-06

      뉴스 상세보기
    • 文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오늘 발인…비공개 진행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의 발인이 오늘(31일) 진행된다.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등 유족은 이날 오전 빈소가 차려진 부산 남천성당에서 장례미사를 드린 뒤 경남 양산 하늘공원에 고인을 안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 하늘공원은 1978년 별세한 문 대통령의 부친이 안장된 곳이기도 하다.청와대는 조용하게 가족장을 치르겠다는 문 대통령 등의 뜻에 따라 장례미사 이후 모든 일정은 비공개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문 대통령은 애초 조문과 조화를 정중히 사양한 채 차분하게 가족과 장례를..

      경제·사회2019-10-31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문재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문재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문재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