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현대차, 미국서 엔진화재 위험 차량 43만대 리콜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현대차가 43만 대 가까운 차량에 대해 리콜에 나선다고 AP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리콜 대상은 2006~2011년에 생산된 엘란트라와 2007~2011년에 생산된 엘란트라 투어링이다. 리콜은 오는 4월부터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AP 통신은 해당 차량의 ‘앤티록 브레이크 컴퓨터’에 물이 들어갈 수 있고, 이로 인해 전기 단락이 발생해 엔진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이유라고 전했다. 현대차는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 화재가 날 수 있지만 화재 발생 비율은 극히 낮다고 밝혔다고 AP 통신은..

      산업·IT2020-02-08

      뉴스 상세보기
    • 산자부 "전자담배·보조배터리 4개 화재 위험" 리콜 명령

      정부가 불이 날 가능성이 있는 전자담배, 보조배터리 등 4개 모델에 리콜 명령을 내렸다. 22일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자부) 국가기술표준원에 따르면 6∼9월 배터리 내장형 제품 366개 모델 중 전자담배 1개, 보조배터리 1개, 직류전원장치 2개 등 4개 모델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준에 부적합한 모델은 명문이지팜의 전자담배 '502325', 휴먼웍스의 보조배터리 'XB-902', 홈케어와 클라이블의 직류전원장치(모델명 BX-0800400, GI90-4200200) 등이다. 이에 ..

      경제·사회2019-10-22

      뉴스 상세보기
    • 렉서스·캠리 무더기 리콜…브레이크·에어백 문제

      토요타의 고급차 브랜드 렉서스가 브레이크 안전 문제로, 캠리가 에어백 문제로 리콜되는 등 총 37개 차종 약 9,000여대에 대해 리콜 처분이 내려졌습니다.한국토요타와 혼다, 기아차는 제작 차량이 안전기준 부적합 판정을 받아 총 44억원의 과징금을 물게 됐습니다.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한국토요타자동차가 수입·판매한 렉서스 ES300h 등 8개 차종에서 브레이크 관련 결함이 발견됐습니다.토요타 캠리 등 2개 차종은 에어백이 터져야 할 상황에서 조수석 에어백이 터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어 승객 안전 우려가 제기됐습니다.이밖에 토요타 프..

      산업·IT2019-09-19

      뉴스 상세보기
    • 버즈가구, 보스틴 소파 리콜 시행

      버즈가구가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라돈 검출 결과를 확인한 문제의 제품에 대해 리콜을 시행한다. 문제가 된 보스틴 일부는 ㈜우신 OEM 제조, ㈜버즈로 유통되었으며 현재는 판매하지 하고 있다. 버즈가구 관계자는 “OEM 업체로부터 한정 수량을 받아 판매했던 해당 제품에 대한 철저한 안정성 검토가 미흡했던 것 같다.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라며 전했고 “이번 사태를 계기로 지금보다 더 강화된 안정성 검사를 보완하여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없도록 약속드리겠다. 믿고 구매하신 고객에 대한 사과와 함께..

      라이프2019-09-19

      뉴스 상세보기
    • 기아차·BMW·한국지엠 등 6개사, 4만여대 리콜

      기아자동차 K5를 비롯해 한국GM 올뉴 말리부, 혼다 CR-V, BMW 520d 등 4만2000여대가 제작결함으로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기아차·한국GM·BMW·혼다·한불모터스·모토로싸에서 제작·수입해 판매한 총 35개 차종 4만2320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리콜한다고 1일 밝혔다.기아차에선 2세대 K5(1만3435대)의 경우 전방 충돌방지 보조시스템 오류가 발견됐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시스템은 주행중 전방 장애물과의 충돌을 피하거나 충돌위험을 줄여주기..

      산업·IT2019-08-01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리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리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