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2020 뉴리더]②‘롯데유통 새 사령탑’ 강희태 부회장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앵커]롯데가 새 유통 수장으로 강희태 부회장을 임명했습니다. 유통 부문은 롯데에 있어 화학과 함께 양대 축인 사업인데요. 온라인으로 변화에 빠르게 대응해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신동빈 회장의 핵심 카드라는 분석입니다. 강 부회장은 ‘롯데 온’을 내세워 온라인 부문을 강화하고 오프라인 조직 개편을 통해 롯데 유통의 새 성장 물꼬를 튼다는 방침입니다. 문다애기자의 보도입니다.[기자]롯데쇼핑 대표이사로 있던 강희태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해 유통BU장 자리에 올랐습니다. 강 부회장은 롯데쇼핑 대표이사도..

      산업·IT2020-01-17

      뉴스 상세보기
    • 롯데백화점, 카카오톡으로 선물하기 서비스 론칭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롯데백화점이 오는 23일까지 '카카오톡'에서 롯데백화점의 인기 설 선물 세트를 간편하게 선물할 수 있는 '롯데백화점X카카오톡 설 선물하기’ 서비스를 시행한다. 이 서비스는 매년 증가하는 모바일 쇼핑 고객을 위해 다양한 연령층이 폭넓게 사용하는 '카카오톡 선물하기'에 롯데백화점 전용 명절 선물세트를 출시, 카카오톡 이용자들이 명절을 맞아 부담 없이 선물을 주고받을 수 있게 했다. 또한, 기존 카카오톡 선물 세트와의 차별화를 위해 정육, 청과 등 신선식품의 경우, 백화점 전용 포장을 제공한다. &nb..

      산업·IT2020-01-12

      뉴스 상세보기
    • 롯데아울렛, 쇼핑 넘어 트렌드장으로…1층 명당에 유럽 감성 카페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이색 카페가 큰 인기를 끌며 롯데아울렛이 명품, 잡화 등이 위치해 있는1층 명당자리에 F&B(Food&Beverage) 브랜드를 유치한다.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 광명점은 프랑스 정통 베이커리 브랜드인 ‘퍼블리크(publique)’ 카페를 영업면적 304.4m2(약 92평) 규모로 1층에 문을 연다고 18일 밝혔다. 기존 1층에 위치해 있는 상품군은 명품 편집숍, 여성 고가 의류, 잡화 매장 등으로 이번 ‘퍼블리크’ 카페의 입점은 아울렛의 전통적인 매장 구성과는 차..

      산업·IT2019-11-18

      뉴스 상세보기
    • “명품 리빙으로 승부”…롯데百 ‘더 콘란샵’ 오픈

      [앵커]온라인 유통 성장세에 오프라인 유통업계가 휘청이고 있는 가운데 롯데백화점이 새로운 돌파구로 ‘하이엔드 리빙’을 택했습니다. 최근 프리미엄 리빙 시장 수요가 급속도로 늘고 있는 점에 주목한 겁니다. 문다애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세계적인 하이엔드 라이프스타일 편집숍 ‘더콘란샵’. 롯데백화점이 신 성장동력으로 ‘프리미엄 리빙’을 택하면서 국내에 최초로 들여왔습니다. 디자이너들과 협업해 제작한 가전, 가구, 주방 등과 라이프스타일 관련 소품을 선보이는 더콘란샵에는 300여 개의 해외 프..

      산업·IT2019-11-14

      뉴스 상세보기
    • 롯데백화점, 창립 40주년 맞아 재도약…3가지 혁신 선봬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창립 40주년을 맞은 롯데백화점이 3가지 혁신을 통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한다고 11일 밝혔다. 판매 공간의 일부를 체험 공간으로 바꾸고 점포 리뉴얼을 통해 프리미엄 매장으로 개편하며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확대해 조직의 문화 및 체계를 변화시키는 것이 주요 골자다. 롯데가 변화를 꾀하게 된 핵심 이유는 그간 꾸준한 사업 확장 및 다각화를 진행해왔음에도 최근 온라인 시장 규모가 급격히 늘어남에 따라 백화점을 비롯한 오프라인 기반의 유통업체..

      산업·IT2019-11-11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롯데백화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롯데백화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롯데백화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