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오성첨단소재. 美 나스닥 기업과 CBD 제품 상용화 논의…“아마존 통한 판매 목표”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오성첨단소재는 100% 자회사 카나비스메디칼을 통해 한국과학기술원(KAIST) 최인성 교수팀과 진행 중인 ‘대마 추출물 CBD의 뇌질환 연구내용’이 SCI급 해외 학술지 제출을 마쳤다고 27일 밝혔했다.오성첨단소재 관계자는 “최근 심사완료 후 게재가 확정될 때까지 해외 학술지 이름을 공개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면서도 “생명공학분야에 권위있는 글로벌 학술지 게재를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회사 측은 논문 게재가 확정 되는대로, 특허 출원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회사 측은 현재까지 ..

      증권2019-11-27

      뉴스 상세보기
    • [특징주]춘천시 ‘대마특구’ 추진 소식에…오성첨단소재·뉴프라이드 강세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춘천시가 정부승인을 전제로 대마 산업화를 추진한다는 소식에 뉴프라이드와 오성첨단소재가 강세다. 오성첨단소재는 장 초반부터 매수세가 몰리며 장 초반 20% 이상 급등했고, 현재 거래량은 3,700만주를 넘어섰다. 뉴프라이드 역시 강세를 보이고 있다. 뉴프라이드는 장중 10% 이상 상승하면서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거래량은 1400만주를 상회했다.어제 이재수 춘천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대마클러스터 추진 계획을 밝혔다. 춘천시는 대마 추출물 CBD를 활용해 뇌전증, 당뇨합병증 등 관련 연구개발과 함께 산업..

      증권2019-11-20

      뉴스 상세보기
    • 오성첨단소재, 암환자 ‘펜벤다졸에 CBD오일 병행’…CBD 연구 부각에 상승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말기암환자 조 티펜스가 항암치료를 위해 펜벤다졸과 함께 CBD오일 동시복용을 권유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오성첨단소재가 CBD오일 연구개발 부각에 상승세다. 5일 오전 9시 49분 현재 오성첨단소재는 전 거래일보다 3.27% 상승한 2,525원에 거래되고 있다. 펜벤다졸의 항암효과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강아지 구충제 펜벤다졸을 복용하고 암이 ‘완전관해’ 단계에 이른 조 티펜스가 CBD오일, 비타민E, 커큐민 등을 함께 복용했다고 전해진다. 오성첨단소재는 자회사 카나비스메디칼 주식회사 설립을 통..

      증권2019-11-05

      뉴스 상세보기
    • [SEN루머]오성첨단소재 최대주주 에스맥, 지분 평가액 260억원 넘겨

      에스맥의 오성첨단소재 보유지분 평가액이 260억원을 넘긴 것으로 확인됐다. 회사 관계자는 “에스맥의 오성첨단소재 지분가치가 260억원을 넘어섰다”며 “자회사 오성첨단소재가 마리화나 연구결과를 도출해 내면서 시장의 주목을 받자, 보유지분 평가액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오성첨단소재의 주가는 의료용 대마 효능 검증 및 연구개발 기대감에 3거래일 연속 강세를 보였다. 이날에는  장중 250일 최고가인 3,125원까지 오르면서 사흘 만에 50% 이상 올랐다. 앞선 1일 오성첨단소재..

      증권2019-10-04

      뉴스 상세보기
    • [특징주]뉴프라이드·오성첨단소재, 의료용 대마 규제 완화 및 뇌질환 효과 규명 소식에 급등

      미국 정부가 칸나비스(Cannabis, 대마초) 업계에 대한 규제 완화를 실시할 것이라는 전망에 뉴프라이드가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또 오성첨단소재는 카이스트와 의료용 대마연구결과 치매 등 뇌질환에 효과가 있다는 소식에 상한가를 기록했다.1일 오후 2시 17분 현재 오성첨단소재는 전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까지 오른 2,535원을 기록중이다. 뉴프라이드도 21.40% 급등한 1,555원을 나타내고 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미국 연방정부가 칸나비스(Cannabis, 대마초) 관련 규제 풀기에 나섰다. 전 세계 칸나비스 최대..

      증권2019-10-01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대마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대마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