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코로나19 확진세에 하락 마감한 뉴욕증시...다우 1.8%↓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세에 뉴욕 증시가 상승세를 지키지 못하며 하락 마감했다.  31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10.32포인트(1.8%) 내린 2만1,917.16에 마감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42.06포인트(1.6%) 하락한 584.59에 마쳤다.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도 74.05포인트(0.95%) 하락하며 7,700.10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현지시간 31일) 통계전문사이트 월도미터스(Worldometers)에..

      증권2020-04-01

      뉴스 상세보기
    • [SEN투자전략] 뉴욕증시 3% 급등…“국내 시장 숲보단 나무를 봐야”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뉴욕증시가 3% 넘는 반등 랠리를 펼쳤다.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정부의 추가 부양책 기대감이 투자심리를 받쳐줬다. 국내 시장 역시 극심한 공포는 진정됐지만, 증시 변동성은 여전하다는 우려 속 지수보다는 종목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숲이 아닌 나무를 봐야 한다는 것이다. 30일(현지시각)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90.70포인트(3.19%) 오른 2만2327.4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85.18포인트(3.35%) 상승한 2626.65, 나스닥 지수..

      증권2020-03-31

      뉴스 상세보기
    • [SEN투자전략] 뉴욕증시, 이틀 연속 상승…“반등 기조 속 높은 변동성 유의해야”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2조 달러 규모의 통 큰 경기부양책 합의 소식에 연이틀 상승세를 보였다. 슈퍼 경기부양책에 투자자들의 마음이 들떠 있었고 버냉키 전 의장의 낙관론이 투자심리를 지지해줬다. 국내 증시 역시 반등 기조는 유지되겠지만, 높은 변동성에 유의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5일 (현지시간)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495.64포인트(2.39%) 상승한 2만1,200.55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1933년 이후로 최대 상승폭인 2,112.98포인트(11.37%) 치솟은 전날 장세의 훈풍을 이어간 셈이다..

      증권2020-03-26

      뉴스 상세보기
    • [주간증시]경기 부양책에도 요동치는 증시, 이번주는?

      [앵커]코로나19로 인한 증시 변동성이 상당합니다. 오늘도 매도 사이드카가 발동되는 등 급락세가 이어졌는데, 미국을 비롯한 각국의 정책공조와 우리 정책당국과 금융당국의 부양책에도 증시 안정은 쉽게 되지 않고 있습니다. 주간증시전망, 금일 시황 정리해 드린 뒤 취재기자와 함께 자세히 이야기 나눠봅니다. [기자]6%넘게 폭락 출발한 양 시장은 장 초반 매도 사이드카가 발동되기도 했습니다. 장중 낙폭을 줄이는 듯 보였던 시장은 다시 낙폭을 키우며 코스피는 5.34% 하락한 1,482.46에, 코스닥은 5.13% 하락..

      증권2020-03-23

      뉴스 상세보기
    • [SEN투자전략]국내 증시 전망 “저점 지났다 VS 추세적 반등 기대는 아직”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지난 주말 급락 마감한 뉴욕증시는 현지시간 22일 선물시장 급락을 경험하고 있다. 미국 정부의 부양책보다 확진자 수 감소가 절실한 상황으로 풀이된다. 국내 증시의 경우 1,500선이 붕괴된 지난주가 저점이었다는 평가와 아직은 추세적인 반등을 논하기는 어렵다는 보수적인 전망이 섞여서 나오고 있다. 국내 증시 역시 코로나19 확진자 감소에 따른 글로벌 증시 안정과 외국인의 귀환 여부가 관건이라는 분석이다.지난 주말 뉴욕증시는 급락 마감을 또 한 번 경험했다. 현지시간 20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

      증권2020-03-23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뉴욕증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뉴욕증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