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캠코, 금융취약계층 노후주택 개보수 지원 사업 본격 시행

      [서울경제TV=고현정 기자] 캠코(사장 문창용)가 5일 금융취약계층 노후주택 개보수 지원 기금 4,000만원을 여승수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부산지역본부장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금융취약계층의 채무조정을 통한 신용회복과 노후주택 개보수를 동시에 지원하는 '채무조정 캠페인'은 지난 9월 9일부터 10월 18일까지 신청을 받았다. 이번 채무조정 캠페인은 캠코의 노후주택정비 사회공헌활동과 연계해 채무상환 의지가 높은 금융취약계층이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이에 캠코는 신청자의 경제적 상황 등에 ..

      금융2019-11-05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 노후주택 리모델링, 이것만은 알고 하자

      [앵커]전국적으로 지어진 지 30년이 넘은 노후주택이 266만가구가 넘었다는 소식을 지난 이슈플러스를 통해 전해드렸는데요. 낡은 집을 부수고 다시 짓는 것보단 살만한 집으로 고쳐서 생활하거나, 그 공간을 새롭게 단장해 임대를 내주는 등 노후주택 리모델링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오늘은 노후주택 리모델링을 컨설팅 해주시는 김서준 도시로재생연구소 대표님을 직접 모시고 관련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앵커] 대표님. 최근 노후주택이 급증하고 있고, 이게 안전사고 등 사회문제로 이어질 수 있잖아요. ..

      부동산2019-07-19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 30년 넘은 노후주택 266만채, 대안은

      [앵커]전국에서 지어진 지 30년 넘은 노후주택이 266만가구가 넘는다는 통계가 나왔습니다.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 중인 농촌지역에 낡은 집들이 많았지만, 서울과 경기도에도 약 50만가구가 있었는데요. 사회문제로 떠오를 가능성이 큰 노후주택. 부동산팀 유민호기자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유기자. 먼저 노후주택 현황 자세히 설명해주시죠.  [기자]네. 앵커께서 언급한 것처럼 지난해 말 기준 전국에 있는 노후주택은 모두 266만6,000여가구로 집계됐습니다.최근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토교통부에서 자료를..

      부동산2019-07-04

      뉴스 상세보기
    • 서울 가양역세권 새 아파트 '등촌 두산위브' 7월 분양 예정

      대한토지신탁이 사업대행을 맡은 ‘등촌 두산위브’가 오는 7월 초 분양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이 단지는 서울 강서구 등촌동 656-35번지 일원에 들어서며, 지하 3층~지상 20층, 4개동, 전용면적 31~150㎡ 총 217가구 규모로 구성된다. 이 중 전용면적 31~84㎡ 156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시공사는 두산중공업과 한강건설이다. 특히, 단지가 들어서는 강서구 등촌동 일대는 전체 1만8,574가구 중 1만8,431가구로 99%가 10년 이상된 노후주택이라 대기수요가 풍부할 것으로 관측된다. 등..

      부동산2019-06-28

      뉴스 상세보기
    • HUG, 노후주택 거주민 위한 개보수 후원금 5억원 전달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24일 열악한 환경에 거주하는 취약계층의 주거환경 개선을 지원하기 위해 노후주택 개보수 후원금 5억원을 한국사회복지관협회에 전달했다.   HUG의 지난 2007년부터 노후주택 개보수 사회공헌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사업은 위생, 붕괴 위험 등 문제가 있는 노후주택에 거주하는 저소득층의 주택 개보수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까지 총 822가구에 36억을 지원했다.   HUG는 올해 △누수공사 △도배 및 장판 시공 △창문 및 대문교체 등을 위한 비용을 1가구당 최..

      부동산2019-06-2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노후주택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노후주택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노후주택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