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중기중앙회, 니나 하치지안 美 LA부시장과 간담회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16일(현지시간) 니나 하치지안 미국 로스앤젤레스(LA)시 국제 담당 부시장과 간담회를 갖고 한국 중소기업들의 LA 진출을 위한 협력과 지원을 요청했다고 17일 밝혔다. 미국을 방문 중인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등 중기중앙회 대표단은 LA 진출을 희망하는 한국 중소기업계의 요청 사항을 하치지안 부시장에게 전달했다. 김기문 회장은 “식품, 제약 등 중소제조업의 경우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기까지의 절차가 까다롭고, 진출한 기업들도 현지정보와 네트워크가 부족하여 많은 어..

      산업·IT2019-10-17

      뉴스 상세보기
    • 중기중앙회·잡코리아 ‘맞손’…일자리 미스매치 해소

      중소기업중앙회와 취업포탈 잡코리아가 중소기업의 일자리 미스 매치 해소에 나선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중소기업 일자리 수급 불일치(미스매치) 해소와 청년 스마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두 기관은 중소기업 일자리 알리기 등을 통한 구인기업과 구직자 간 연결 시스템을 고도화하는데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또 청년 일자리 창출 관련 세미나, 의견조사를 공동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낮은 인지도는 중소기업 인력난의 큰 원인이므로 중소기업 일..

      산업·IT2019-10-02

      뉴스 상세보기
    • 김기문 “소·부·장 국산화 앞장”…애국펀드 동참

      [앵커]일본 수출규제 이후 소재·부품·장비, 이른바 소·부·장 국산화가 화두입니다. 그러나 투자가 활성화되지 않는다면 성과를 내기가 쉽지 않을 텐데요. 이에 소재·부품·장비 업종 등 국내 기업에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 이른바 애국 펀드로 불리는 ‘필승 코리아 펀드’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도 펀드에 직접 가입하며 분위기 확산에 나섰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필승코리아 펀드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이는 일본의 무역규제 사태가 발생한 이후 소재·부품·장비 업종 등 ..

      산업·IT2019-09-23

      뉴스 상세보기
    • 중기중앙회,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 中企 제품 시연

      중소기업중앙회는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 1층에서 ‘SBB테크’의 로봇 커피머신 시연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SBB테크의 로봇 커피머신은 사람이 주문 버튼을 누르면 로봇팔이 추출된 커피를 컵에 담아 주문한 사람 앞으로 이동시켜주는 장치로, 하모닉 감속기는 부드러운 로봇팔의 움직임을 구현한다. SBB테크는 일본에서 생산·공급되는 하모닉 감속기(기어를 활용해 속도를 떨어뜨리는 부품)를 국내 기술로 양산에 성공한 기업이다. 이 회사는 ‘소재·부품·장비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의 1호 기업으로 선정됐다..

      산업·IT2019-09-23

      뉴스 상세보기
    • 중기중앙회, 독거노인 찾아 ‘추석 한 끼’ 대접

      [앵커]중소기업중앙회가 추석을 앞두고 독거 어르신들을 찾아 훈훈한 온정을 나눴습니다. 독거 어르신 요양시설을 찾아 직접 만든 식사를 대접하며 따뜻한 사랑을 전했는데요. 김혜영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하얀색 셰프 복장을 한 이들이 겉절이 등 음식 만들기에 분주합니다.이들은 다름 아닌, 일일 셰프로 변신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과 중소기업사랑나눔 재단의 김원길 바이네르 대표 등 중소기업인들입니다.추석을 맞아 독거 어르신 무료요양시설인 강서구의 ‘쟌쥬강의 집’을 찾아 직접 음식을 만들며 어르신들을 위한 따..

      산업·IT2019-09-10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김기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김기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김기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