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해외직접투자, 2분기째 감소…“코로나 영향”

      코로나19 여파로 해외직접투자액이 2분기 연속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오늘(18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 2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은 한 해 전보다 27.8% 감소한 121억4,000만달러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1분기에 이어 2개 분기 연속 감소한 수준이자, 2018년 1분기 이후 9분기 만에 가장 큰 감소폭을 기록했습니다. 2분기 해외직접투자 급감에는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본격화한 점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경제2020-09-18

      뉴스 상세보기
    • [카드PICK] 이제는 모든 국민이 다함께ㆍㆍ국민참여형 뉴딜정책

      지난 7월, 정부가 코로나 위기극복은 물론 코로나19 이후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국가발전전략으로 160조원 규모의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습니다.아울러 뉴딜 프로젝트에 대한 금융투자계획까지 잇달아 발표하며 정부는 국민참여, 민간투자를 적극 뒷받침하기 위해 한국판 뉴딜펀드를 조성한다는 목표를 내세웠습니다. 국민참여형 뉴딜펀드 조성과 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해보세요. [기획= 뉴미디어실]

      카드픽2020-09-07

      뉴스 상세보기
    • 홍남기 “수도권·세종, 경찰·국세청 점검 강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과열 양상을 보이는 수도권과 세종 지역에 대해 경찰청 ‘100일 특별단속’과 국세청 ‘부동산거래 탈루 대응 태스크포스’의 점검·대응 역량을 한층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6월부터 시작된 수도권 주요 과열지역에 대한 기획조사에서 이상 거래가 다수 확인돼 소명자료 요청 등 조사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홍 부총리는 “8월 중 최종 결과를 발표하고 국세청..

      부동산2020-08-12

      뉴스 상세보기
    • 간이과세 확대…57만 자영업자 세부담 감소

      정부가 20년 만에 간이과세 제도를 손실해 내년부터 적용합니다. 이에 따라 소규모 개인 사업자들의 세 부담이 줄어들 전망입니다. 오늘(24일) 기획재정부 발표에 따르면, 정부는 내년부터 간이과세 기준금액을 연 매출액 4,800만원에서 8,000만원으로 인상할 방침입니다. 이에 따라 간이과세자는 23만명이 증가하고, 1인당 평균 117만원의 세 부담이 줄어들게 됩니다. 정부는 또한 내년부터 중소기업의 특허 조사·분석(IP R&D) 비용에 대해 25% 세액공제를 적용합니다. 국내에 복귀하..

      경제2020-07-24

      뉴스 상세보기
    • 연이어 ‘서울 그린벨트 해제’ 언급…오늘 실무회의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정부가 연이어 서울 그린벨트 해제 방안을 언급하며, 서초구 내곡동이나 강남구 세곡동의 그린벨트에 주택 공급이 이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지난 14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방송에 출연해 “서울 그린벨트 해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한 데 이어 15일 더불어민주당과의 국회 부동산 비공개 당정협의에선 이 같은 내용을 다룬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실무를 담당하는 국토교통부는 신중한 태도다. 박선호 국토교통부 차관이 같은 날 한 라디오 방송에서 ..

      부동산2020-07-15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기획재정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기획재정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