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FOMC, 예상보다 완화적…내년 금리 인하 전망”

      [앵커]현지시간 11일 미국 연방준비제도는 기준금리를 현행 수준으로 동결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제롬 파월 의장은 또 “의미 있는 인플레이션이 나타나기 전까지 추가적인 금리 인상은 없다”는 입장도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내 증권가에서는 “FOMC가 예상보다 완화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소연 기자가 증권가 반응을 정리해드립니다.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 FOMC 정례회의 결과가 현지시간 11일 발표됐습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연준은 기준금리를 현행..

      증권2019-12-12

      뉴스 상세보기
    • 美연준, 기준금리 만장일치 동결…내년도 이어질듯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1일(현지시간) 현행 1.50~1.75%인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지난 7월말 이후 세 차례 연속 이뤄진 금리 인하 행진을 멈추고 동결 모드로 전환한 것으로, 내년에도 동결 전망이 훨씬 우세해 당분간 현 상태가 유지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내년 대선 전 ‘깜짝 인하’를 전망하는 의견도 있다.연준은 이날까지 이틀간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어 통화정책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현행 1.50~1..

      경제·사회2019-12-12

      뉴스 상세보기
    • 올해 마지막 금통위…한은, 기준금리 연1.25% 동결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29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연1.25%로 동결하기로 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지난 7월과 10월, 잇따라 금리 인하에 나선 바 있다. 현 수준인 연1.25%는 역대 최저치다.한편, 이날 한은은 올해와 내년 경제성장률도 발표한다. 한은은 지난 7월 경제전망에서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2.2%, 2.5%로 제시했다./go8382@sedaily.com 

      경제·사회2019-11-29

      뉴스 상세보기
    • 한은, 내년 성장률 전망 낮출 듯…‘2% 초반’ 전망

      오는 29일 열리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한국은행이 내년 성장률을 기존 2.5%에서 2% 초반으로 낮출 것으로 전망됩니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종전 2.2%에서 2.0% 이하로 내릴 것으로 예측됩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와 국제통화기금 ‘IMF’, 한국개발연구원 ‘KDI’ 등 국내외 주요 기관은 이미 올해 한국 성장률을 2.0%로 예측한 바 있습니다.  기준금리는 역대 최저치인 현행 연 1.25%로 동결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이번 금통위에서는 한은이 기준..

      금융2019-11-25

      뉴스 상세보기
    • 한은, 내년 경제성장률 '2% 초반'으로 낮출까…기준금리는 동결 유력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이번주 한국은행이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발표한다. 오는 29일 열리는 금융통화위원회 등에서 한은이 성장률 전망을 낮추면서도 기준금리는 동결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지난달 16일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치인 연1.25%로 낮춘 바 있기 때문이다.우선,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기존 2.5%에서 2% 초반으로 낮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국내외 주요 경제 전망기관은 이미 내년 한국 성장률을 2.3% 수준으로 예상했다. OECD와 KDI는 2.3%, IMF는 2.2%로 각각 전망했고 골드만삭스, 무디스..

      금융2019-11-25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 부동산금리인상=부동산 가격 하락?

      부.투.미.(부동산 투자의 미래)

      2019-09-04 (수) 11:00:00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기준금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기준금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