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기자의 눈] 일본 ‘수출 규제’에 정부는 꽃놀이패를 준비하자

      최근 주식시장의 화두는 단연 일본의 ‘소재 수출 규제’ 이슈다. 뚜렷한 명분 없는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에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업계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주식시장은 경제에 미치는 파장에 대해 경계감을 가지면서도 관련 수혜주 찾기에 분주해지는 진풍경이 벌어지고 있다. 과거 소외주였던 종목들이 수혜주로 떠올라 주가가 급등하는 모습을 보면서 한편으론 씁쓸한 면도 없지 않다. 단기적으로 관련 수혜주들은 반사이익을 누리겠지만, 일본의 소재 수출 규제가 장기화 될 경우 우리 경제 전체가 상당한 충격을 받을 수 있..

      오피니언2019-07-22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반도체 규제’도 ‘미중 무역분쟁’도…결국 배경은 ‘선거’?

      6월의 마지막 주말, 산케이신문의 보도는 국내 반도체 업체들을 겨냥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제조공정에 필수적인 소재 3개에 대해 일본 정부가 규제 조치를 앞두고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기사는 현실이 됐다. 지난 1일 일본 정부는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한다는 발표와 함께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규제 조치를 발표했다. 시장 전반에 우려가 퍼졌다. 규제 대상이 된 일부 소재는 일본 의존도가 90%에 달했기 때문이다. 우려의 목소리는 일부 기사에 담겨 속속 세간에 퍼졌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그날도, 그리고 현재도 반..

      오피니언2019-07-08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그 많던 ‘대출난민’은 어디로 갔을까?

      요즘 정부가 잡으려고 힘쓰는 게 있다. 대출이다. 1,500조원이 된 가계 부채 규모가 국내총생산에 육박한다니, 가계 빚을 잡겠다고 애쓰는 정부가 이해도 된다.  문제는 현실이다. 대출이 필요한 사람은 그대로 있다. 지난해 불법 사금융을 이용한 숫자는 50만명가량으로 추산된다. 이들이 이용한 사채 규모는 적게는 6조, 많게는 7조 가까이 된다. 이들이 24%까지 떨어진 법정 최고금리 혜택을 볼 수 있는 금융사 대출을 받고 싶지 않아서 불법 사채를 찾은 건 아니다. 합법 대부업체에서조차 받아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nbs..

      오피니언2019-06-25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몽유도원도가 나온다면, 우리는 되찾을 수 있을까

      산수화 몽유도원도. 세종의 셋째 아들 안평대군이 꿈에서 본 광경을 화가 안견이 화폭에 담았다. 국사 교과서에 등장해 우리에겐 친숙한 작품이다. 마치 국내 박물관의 한쪽을 당당히 지킬 것 같지만, 바다 건너 일본에 있다. 일본의 국보다. 그마저도 쉽게 볼 수 없다. 10년 전 국립중앙박물관에 전시된 적이 있으나, 일본 덴리대학교에서 이제 그림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못 박았다.몽유도원도 /사진=서울경제 DB백제의 미소라 불리는 ‘부여 금동관음보살입상’도 일본에 있다. 최근 중국 상하이박물관 전시 추진이 논란이 되자 일본인 소장..

      오피니언2019-06-12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이번엔 타다 퇴출”…승객 편의는 어디로

      이번엔 ‘타다’다. 택시업계가 ‘타다 퇴출’을 겨냥하고 나섰다. 이 사이 소비자의 선택권은 박탈됐고, 정작 이를 활용하는 승객의 편의는 뒷전으로 밀려났다는 볼멘소리가 나온다.“오늘 택시 잡기가 힘들죠?” 지난주 수요일 택시에 올라타자 기사님이 꺼낸 첫마디였다. 그 시각 1만명에 달하는 택시기사들은 광화문 광장에서 대규모 집회가 한창이었다. ‘타다 퇴출’이라는 피켓이 즐비했다. 집회에 앞서 이날 새벽 70대 택시 기사가 분신으로 숨졌다. 그의 택시에는 쏘카,타다 퇴출이라는 문구가 붙어 있었다...

      오피니언2019-05-20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기자의 눈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기자의 눈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기자의 눈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