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DLF, 19일부터 만기 도래…40% 원금 손실 예상

      [앵커]금리가 미리 정해둔 구간을 벗어나 하락하면 투자금 손실이 기하급수적으로 커지는 상품인 DLF. 문제가 된 상품의 만기가 이번주인, 19일부터 도래하면서 원금 손실 우려가 현실이 되는 상황입니다.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이 판매한 상품 중 연내 만기가 돌아오는 DLF 규모가 1,700억원 수준인데, 현재 금리로 보면 40% 이상의 원금 손실이 예상된다고 합니다. 고현정 기자입니다.[기자]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 DLF 만기가 오는 19일 도래하면서, 대규모 손실이 현실화되고 있습니다.우리은행이 올해 3월부터 5월까지 판매한 ..

      금융2019-09-16

      뉴스 상세보기
    • 카드발급시 사전동의 없으면 현금서비스 ‘NO‘

      [앵커]신용카드 분실이나 도난에 대비해 현금서비스 이용에 사전동의 절차가 생깁니다. 카드사에서 일방적으로 설정해줬던 현금서비스 한도도 소비자가 직접 결정할 수 있게 되는데요.보험계약 해지도 전화나 인터넷으로 간편하게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금감원이 각종 서비스 편의 개선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고현정 기자입니다.[기자]앞으로 신용카드 현금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소비자는 카드 발급시 미리 동의하고 직접 대출 한도를 선택해야 합니다.지금은 신용카드 재발급시 별도의 확인 절차 없이 사용한도의 40% 이내로 현금서비스 한도가 자동으..

      금융2019-09-11

      뉴스 상세보기
    • 카드 현금서비스 동의 절차 마련…보험 간편 해지 허용

      금융감독원이 11일 신용카드 발급 시 단기 카드대출(현금 서비스) 동의 절차를 마련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6월 출범한 제4기 금감원 옴부즈맨(민원·고충 처리인)의 제도 개선 권고에 따른 조치로, 최근 1년간 나온 총 31건의 제도 개선 건의 과제 중 21건에 대해 수용 권고 의견을 냈다.  옴부즈맨은 카드 발급 신청서에 단기 카드대출 동의란을 마련하고, 동의한 고객을 대상으로 대출 한도를 직접 선택하게 하도록 권고했다. 현재 신용카드를 새로 발급하면 단기 카드대출 한도가 자동 설정되는데, 이 때문..

      금융2019-09-11

      뉴스 상세보기
    • 보험대출, 2분기 2조6,000억원 늘어…가계 연체율 높여

      금융감독원은 5일, 올해 2분기 보험회사들의 대출채권이 2조6,000억원(1.2%) 늘어나, 6월 말 잔액이 227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가계대출은 1,000억원(0.01%) 늘어난 121조1,000억원이다. 주택담보대출이 4,000억원(1.0%) 감소했으나, 보험계약대출이 5,000억원(0.6%) 늘었다. 기업대출은 2조6,000억원(2.5%) 늘어난 105조7,000억원이다. 대출 연체율은 0.29%로 3월 말보다 0.01%p 하락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61%에서 0.63%로 올랐고 주택담보대출이 0...

      금융2019-09-05

      뉴스 상세보기
    • 윤석헌 "개방·경쟁적 금융혁신 생태계 만들 것"…'IT-금융' 협력 강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3일 "개방, 경쟁적 금융혁신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이화여대에서 열린 국제 콘퍼런스 개회사에서 "규제 샌드박스를 시행해 금융혁신을 지원하는 한편 오픈뱅킹, 디지털 식별, 데이터 표준 등을 통해 개방적이고 경쟁적인 금융생태계를 조성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금융과 기술의 경계가 모호해지는 핀테크 시대에 여기 계신 금융과 IT(기술정보) 분야의 여러 전문가의 지혜를 모으고 서로 협력하는 것이 매우 필요하기 때문"에 '협력'의 가치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

      금융2019-09-03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금융감독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금융감독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금융감독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