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액상담배 졸속 규제" 담배업계, 정부 결정에 뿔났다

      [앵커]정부가 최근 액상형 전자담배의 사용 중단을 강력 권고하며 편의점부터 대형마트까지 대형 유통사들이 연이어 판매를 중단하고 나섰는데요. 상황이 이렇게 되자 전자담배산업협회가 졸속한 대응이라며 강력하게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대책 없는 규제는 담배산업을 극단적으로 음성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더불어 세금 인상을 추진하는 담배사업법 개정에 대해서도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문다애기자입니다.[기자]최근 유통업계에서 자취를 감춘 액상형 전자담배. 얼마 전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로 인한 중증폐질환 발병이 확인됐다며..

      산업·IT2019-10-31

      뉴스 상세보기
    • 필립모리스 “담배연기 없는 세상 실현할 것”

      [앵커]담배 회사인 필립모리스가 담배 연기 없는 미래를 선보이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권련형 전자담배인 아이코스의 새로운 버전을 발표함과 동시에, 아이코스 사용 시 실내 공기질과 특히 담배를 피지 않는 비흡연자들에 초점을 맞춘 색다른 연구 등을 발표했습니다. 문다애기자입니다.[기자] ‘담배연기 없는 미래’. 아이러니 하게도 담배회사인 필립모리스가 내세운 비전입니다.필립모리스는 성인 흡연자들이 기존의 일반 담배를 완전히 대체할 수 있는 현실적인 대안 제품을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이러한 비전 실현을 위해 10여 년이 넘는..

      산업·IT2019-10-23

      뉴스 상세보기
    • 담배판매량, 8개월만에 3억갑 돌파…1년 전보다 2% 증가

      담배 판매량이 8개월 만에 3억 갑을 넘어섰다.이는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4% 늘어난 수치다.기획재정부는 지난달 담배판매량이 3억 780만 갑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4%, 전달보다 20.6% 증가했다고 31일 밝혔다. 담배 판매량이 3억 갑 수준으로 올라선 것은 지난해 8월(3억 640만 갑) 이후 8개월 만이다. 궐련형 전자담배는 지난달 3,640만 갑 팔려, 1년 전보다 약 30% 증가했다. 전체 담배 판매량 가운데 궐련형 전자담배의 비중은 11.8%로, 7달 연속 두 자릿수를 유지했다. /김혜영기자 jjss123..

      산업·IT2019-05-31

      뉴스 상세보기
    • 궐련형 전자담배 점유율 12% 육박… “규제 강화”

      아이코스, 릴 등 궐련형 전자담배의 시장 점유율이 올해 1분기 11.8%로 급증하자 정부가 궐련형 전자담배에 대한 규제 강화에 나섰다. 궐련형 전자담배의 시장 점유율은 2017년 2.2%에서 불과 2년 새 5배 이상으로 늘었다.24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당분간 담뱃값을 추가로 올리기 어려운 상황에서 금연정책의 새로운 동력을 확보하고 흡연 조장 환경을 근절하고자 신종담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이에 따라 우선 내년에 건강증진법을 개정해 궐련형 전자담배뿐 아니라 전자담배 흡연 때 사용하는 전용기기를 규제대상에 포함시킨다는 방침..

      산업·IT2019-05-2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궐련형 전자담배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궐련형 전자담배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궐련형 전자담배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