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올해 공공기관 부채 500조…한전·건보공단 영향”

        정부가 올해 공공기관 부채 규모가 500조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주요 원인으로는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 한국전력의 부채 증가 등이 꼽힙니다.   고령화가 진행되고 건강보험의 보장성이 확대되면서 건강보험공단의 부채규모가 전년보다 늘었고, 특히 한국전력의 부채가 연료비와 환율상승 등의 영향으로 부채 규모가 12조3,000억원 증가했다는 설명입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이들 39개 공공기관 전체 부채 규모는 지난해 보다 19조9,000억원 늘어난 498조9,000억원..

      경제·사회2019-09-02

      뉴스 상세보기
    • 건강공단 “‘재난적 의료비’ 지원대상 인터넷서 확인 가능”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재난적 의료비 ‘지원 도우미’ 온라인 서비스를 9월 1일부터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재난적 의료비 지원제도는 소득수준에 견줘서 과도한 의료비 지출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가구의 의료비 부담을 덜어주고자 의료비 일부를 지원하는 제도다. 지원대상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차상위계층, 건강보험 가입자(기준중위 소득 100% 이하) 등이다.‘지원 도우미’ 서비스를 이용하면 민원인이 건보공단 지사를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공단 홈페이지에 들어가 지원대상 여부를 즉시 확인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재난적 의료비..

      경제·사회2019-08-30

      뉴스 상세보기
    • 건보공단, 식약처와 정보·인력 교류 확대해 보험재정 효율성 높인다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의료제품 정보를 공유하고 전문인력을 연계해 보험급여 등재부터 사후관리까지 의료제품 안전 확보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하는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건보공단은 식약처의 의약품 및 의료기기 임상재평가 및 3상 시험 정보, 품목별 생산 수입자료 등을 계약이나 등재 품목 재평가 등에 활용해 협상력을 높이고 재정 관리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건강보험 재정 효율성을 높이겠다는 구상이다. 또한, 허가‧평가 정보 및 긴급도입 의약품 정보 등을 공유함으로써 필수 품목이나 ..

      금융2019-07-31

      뉴스 상세보기
    • “건강보험증 도용하시면 안 돼요”…1년→2년 이하 징역 처벌강화

      내국인의 건강보험증을 빌려서 국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다가 적발된 부정 수급자에 대한 처벌이 강화된다. 18일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건강보험증을 부정 사용해서 보험 혜택을 보는 것을 막고자 처벌 강도를 높인다.    건강보험증 부정 사용 적발 때 현재는 1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거나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린다. 하지만 10월 24일부터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처벌 수위가 2배로 높아진다. 건보공단은 이에 앞서 건강보험증을 대여해주거나 도용해서 사용한 ..

      경제·사회2019-07-18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건보공단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건보공단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건보공단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