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사외이사 임기 6년 제한…주주·기관 권리 강화

      앞으로 상장사 임원 선임을 위한 주주총회에서 후보자의 체납 사실을 공고하는 등 후보자 검증이 강화되고 사외이사 임기가 한 회사에서 6년, 계열사 포함 9년으로 제한됩니다.또 주총 및 이사회 내실이 강화되고 5%룰이 완화되는 등 주주와 기관투자자의 권리가 확대될 전망입니다.주주의 전자투표 본인인증 수단이 다양화되며 전자투표로 행사한 의결권을 전자 투표 기간중에 변경 및 취소할 수 있게 됩니다.아울러 상장사 지분 보유 및 변동에 대한 상세보고 대상이 ‘경영권에 영향을 주기 위한 것’으로 제한되는 등 이른바 ‘5%룰’도..

      증권2020-01-21

      뉴스 상세보기
    • ‘스튜어드십 코드 활성화’ 기관투자자 주주권 키우고 지주사 규제 강화

      스튜어드십 코드 활성화를 위해 그동안 기관의 주주권 행사에 걸림돌이 된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과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등 정부 8개 부처는 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정협의를 거쳐 ‘공정경제 성과 조기 창출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당정은 공정경제 정책 효과를 높이기 위해 시행령과 시행규칙 등의 개정으로 가능한 7개 분야, 23개의 개선과제를 발굴했다. 기관투자자의 의결권 행사지침인 ‘스튜어드십 코드’를 활성화하기 위해 ‘5%룰’..

      증권2019-09-05

      뉴스 상세보기
    • 김용범 “5%룰, 적극적 주주권 행사 방해…개선할 때 됐다”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20일 ‘5%룰’ 개선 필요성을 언급했다. 한국금융연구원 주최로 이날 오후 열린 ‘기관투자자의 주주 활동 활성화를 위한 제도개선방안 공청회’ 축사에서 김 부위원장은 “시대 흐름과 변화를 반영해 5% 룰을 합리적으로 개선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5%룰’은 상장사 지분 5% 이상을 가진 투자자가 지분 변동이 있을 경우 5일 이내에 보유목적과 변동사항을 공시하도록 한 규정이다. 이는 지난 1992년 증권거래법에서 처음 도입된 이후 2009년 일부 공시의무가 완화된 것..

      증권2019-05-20

      뉴스 상세보기
    • 엘리엇 5%룰 의도적 위반?

      헤지펀드인 미국계 엘리엇매니지먼트가 4일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반대를 하고 나선 가운데 엘리엇이 5% 지분 보유 룰을 의도적으로 위반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엘리엇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지분 보유 보고서에서 삼성물산 지분 7.12%(1,112만5,927주)를 지난 3일 주당 6만3,500원에 장내 매수했다고 밝혔다. 자본시장법 147조는 상장사의 주식을 5% 이상 대량 보유한 자는 5일 내 그 보유 상황과 목적, 보유 주식 등에 관한 주요 계약 내용 등을 보고하도록 하고 있다. ..

      증권2015-06-04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