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국토부 “스마트시티 등 7대 혁신기술 확산”

      국토교통부는 오늘(7일) 올해 업무계획을 통해 혁신성장 방안을 담은 5개 중점 추진 과제를 공개했습니다. 5개 중점 추진과제로 스마트시티와 자율주행차 등 7대 혁신기술을 확산하고, 건설·운수 등 주력산업 체질 개선에 나섭니다. 노후 사회간접자본 관리 강화 등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에도 힘쓸 예정입니다. 또 국토부는 지역사업 투자를 활성화하고,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복지를 확대하면서 안정적 시장관리를 꾀합니다. 여기에 삶의 수준을 높이는 교통 서비스도 제공할 방침입니다. 국토부는 “전방위적인 혁신과 지역투자 확대를 ..

      부동산2019-03-07

      뉴스 상세보기
    • GS칼텍스, 카셰어링 그린카에 350억원 투자

      GS칼텍스가 롯데렌탈의 자회사인 카셰어링 그린카에 총 350억 원의 전략적 투자를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로써 GS칼텍스는 그린카 지분 10%를 획득하게 됐다. 그린카는 국내 최초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도입했으며 현재 차량 대수 6,500대, 회원 수 300만 명 수준으로 빠르게 성장한 업체이다. GS칼텍스는 이번 그린카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통해 카셰어링 시장에서 창출될 새로운 사업 기회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S칼텍스는 전기차, 자율주행차, 카셰어링 등 모빌리티 관련 분야뿐만 아니라 새로운 성장..

      산업·IT2018-12-18

      뉴스 상세보기
    • 쌍용차, 자율주행 고정밀지도 개발 MOU 체결

      쌍용자동차가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인 고정밀지도(HD Map) 개발을 위해 SK텔레콤 및 글로벌 지도 서비스 회사인 Here(히어)사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11일 SKT ICT 기술원에서 열린 MOU에서는 쌍용차 이태원 기술연구소장과 SKT ICT 기술원장 박진효 CTO, Here 이문철 APAC 부사장 등 3사 관련 임직원이 참석했으며, HD Map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쌍용차는 HD Map을 활용한 소프트웨어 등 차량 내부 시스템 개발을, SKT는 HD Map 실시간 통신..

      산업·IT2018-12-12

      뉴스 상세보기
    • 에스모-엔디엠, 국내 최초 제주도 자율주행 실증주행 성공

      에스모(073070)의 자율주행 전문 자회사인 엔디엠(NDM)이 자율주행 차량 제작 및 임시운행 허가 취득을 완료하고 국내 최초로 제주도 내 실증 주행에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엔디엠은 지난 29일 오전 10시에 제주시 평화로 내 제주관광대학교에서 렛츠런파크 교차로까지 총 22km 구간을 왕복 주행하는데 성공했다. 엔디엠은 자체 제작한 자율주행차량과 이경수 서울대학교 기계항공공학부 교수가 이끄는 스마트 모빌리티 랩(SML)의 자율주행차량 등 총 2대로 최고속도 80km까지 완벽 주행을 마쳤다. 특히 이 날 실증주행에는 제..

      산업·IT2018-10-30

      뉴스 상세보기
    • “글로벌 경제, 무역전쟁 등 악재에도 성장 여력 충분”

      미·중 무역 전쟁과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기준 금리 인상 등 악재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경제의 성장 여력은 여전히 충분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베어링 자산운용은 26일 발표한 4분기 시장 전망 보고서를 통해 “전 세계 다양한 지역에서 여러 악재에도 불구하고 성장 가치를 지닌 우량한 소비재와 산업재, 기술 업종의 기업들을 찾을 수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특히 “클라우드 컴퓨팅·스마트폰·전기차 및 자율주행차·전자상거래 등 분야에서 급격한 혁신이 이루어지면서, 이와 관련된 기술업체를 중심으로 산업 지형이 바뀌고..

      경제·사회2018-10-26

      뉴스 상세보기
    • 현대모비스, AI센서 스타트업에 투자… 딥러닝 카메라 개발

      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 분야 센서 기술 확보를 위해 딥러닝 기반 카메라영상 인식 기술을 보유한 국내 스타트업 스트라드비젼과 지분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투자 금액은 80억원이다. 현대모비스는 레이더, 카메라, 라이더 등 자율주행에 필요한 모든 종류의 센서를 오는 2020년까지 독자 개발한다는 전략을 밝힌 바 있다. 이미 독일 레이더 전문사인 SMS, ASTYX와 자율주행차의 360도를 감지할 수 있는 고성능 레이더를 개발하고 있다. 카메라 분야에서는 딥러닝 방식의 카메라 기술을 확보해 기존 시장의 판도를 바..

      산업·IT2018-08-22

      뉴스 상세보기
    • 현대차, 대형트럭 자율주행 국내 최초 성공

      현대자동차가 화물 운송용 대형 트레일러로 자율주행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트레일러가 연결된 대형트럭으로 의왕~인천간 약 40km 구간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한 것으로 국내에서는 이번이 최초다. 지난 21일 열린 시연에서는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3단계 자율주행 기술을 갖춘 최대중량 40톤급 엑시언트 자율주행차에 트레일러를 연결해 진행됐다. 3단계 자율주행기술은 계획된 경로를 자동으로 운전하면서 장애물을 회피하는 수준으로 일부 위험 상황에서는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단계다. 현대차는 그 동안 다양한 도로에..

      산업·IT2018-08-22

      뉴스 상세보기
    • 유영민 장관 “5G 보안 책임진다”는데… 검증 가능한가

      [앵커] 5G 네트워크 장비로 중국 기업인 화웨이를 도입하는 것을 놓고 논란이 거셉니다. 보안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인데요. 정부가 책임지고 보안 검증을 하겠다고 밝혔지만 과연 검증이 가능할까요. 이보경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싱크] “다 해킹해” 해킹을 하자 수십 대의 자율주행차가 해커의 마음대로 움직입니다. 영화 속의 이야기로 다소 과장 됐지만, 4차 산업혁명시대가 오면 모든 사물이 통신망을 통해 연결될 것으로 관측되면서 보안의 중요성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차세대 이동통신인 5G의 보안..

      산업·IT2018-07-27

      뉴스 상세보기
    • 현대모비스, 디지털 계기판 시장 첫 진출

      7인치 계기판 양산 돌입… 핵심부품 기술 확보 ‘증강현실 주행정보 제공’ AR HUD 개발 박차 미래차 기술 선도하는 ICT 기업 도약 포부 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차 핵심 주행정보 표시장치로 부상하고 있는 디지털 클러스터 시장에 본격 진출합니다. 클러스터는 속도와 주행거리, 경고 알람 등 주행정보를 표시하는 계기판으로 운전자와 자동차를 연결하는 운전석 핵심부품입니다. 모비스는 지난 2015년 12.3인치 대형 클러스터 개발에 성공한데 이어 3년만에 7인치 클러스터 양산에 돌입했습니다. 모비스는 이번 클러스터 양산을..

      산업·IT2018-05-09

      뉴스 상세보기
    • [투데이포커스] 성큼 다가온 자율주행… 남은 과제는

      [앵커] 이동하는 차 안에서 신문을 보고 잠을 자는 등 SF영화에서 보던 모습이 현실화되는 날도 얼마 남지 않은 것 같습니다. 넥센테크의 자율주행 플랫폼 전문 자회사인 엔디엠이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서 자율주행 시연 행사를 열었는데요. 이보경기자가 자율주행차에 직접 타봤습니다. [기자] 버튼을 누르자 자동차가 스스로 움직입니다. 운전자가 핸들에서 손을 떼고 엑셀러레이터를 밟지 않아도 자율주행차가 차선을 똑바로 지키면서 달려나가기 시작합니다. 정해놓은 목적지인 아프리카박물관에 도착하자 차가 알아서..

      산업·IT2018-05-08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