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SEN카드클립] 2020 자녀ㆍ근로장려금 지급ㆍㆍ'이렇게'하면 받을 수 있습니다

      정부가 3조 8,000억 원 규모의 자녀ㆍ근로장려금을 지급하는데요. 근로장려금은 최대 300만 원씩, 자녀장려금은 자녀 1인당 70만 원씩 지급이 됩니다. 매년 시행되는 정책이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을 위해 빠르게 지급한다고 하는데요. 자격 요건, 신청 기간 등을 확인해보시길 바랍니다.[기획= 뉴미디어실]

      카드픽2020-04-29

      뉴스 상세보기
    • 올해 1∼3분기 통합재정수지 적자 사상최대

      [앵커] 올해 1분기에서 3분기까지 통합재정수지가 26조5,000억원 적자를 기록하며 사상 최대 수준으로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관리재정수지도 57조원 적자로 적자 폭이 커졌는데요. 근로장려금과 자녀장려금 확대 지급으로 1, 3분기 국세 수입이 6년 만에 감소했고, 이 영향 속에 적자 규모가 커진 것으로 풀이됩니다. 배요한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이날 기획재정부는 올해 1월에서 9월 누계 통합재정수지가 26조5,0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재부는 같은 기간 통합재정수지가 2005년..

      경제·사회2019-11-08

      뉴스 상세보기
    • 5조 근로장려금 등 중기·소상공인에 96조 푼다

      정부와 금융권이 추석을 전후로 근로장려금 5조원 등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명절 자금 수요를 뒷받침하기 위해 96조원을 지원합니다.정부는 오늘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추석 민생안정 대책을 확정, 발표했습니다.올해 지원규모 96조원은 지난해와 비교해 10조원 더 늘어난 것입니다. 정부는 대내외 불확실성 등으로 어려워진 경제 상황을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또 서민 가계 지원을 위해 470만가구에 총 5조원으로 대폭 확대된 근로·자녀장려금은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전 조기에 지급할 방침입니다. /유민호기자 you@sedail..

      경제·사회2019-08-27

      뉴스 상세보기
    • 文정부 조세지출로 빈부차 축소…근로·자녀장려금 5년간 15조↑

      문재인 정부가 내년부터 저소득층 소득과 자녀양육 지원을 위해 근로·자녀장려금을 3배 가까운 수준으로 확대합니다. 정부가 올해 세법 개정안을 확정했습니다. 향후 5년간 15조원 가까이 조세지출을 확대해 일하는 저소득층을 직접 지원, 빈부 격차를 줄인다는 계획입니다. 사실상 ‘서민감세’ 효과로 전체 세수는 내년부터 10년 만에 감소 기조로 전환하지만, 고소득층·대기업 증세로 서민·중산층·중소기업의 세부담을 줄이는 ‘부자증세’ 기조는 유지됩니다. 주택 임대사업자는 등록하지 않으면, 기본공제를 절반으로 축소하고..

      경제·사회2018-07-30

      뉴스 상세보기
    • \'종부세 인상·EITC 확대\' 세제개편안 30일 나온다

      기획재정부가 오는 30일 세제발전심의위원회를 열고 세제개편안을 발표한다. 초고가 3주택자 이상의 다주택자에 대한 종부세 개편안과 지급총액이 3배로 확대된 근로장려세제(EITC) 개편안이 주요 내용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당정은 올해 세제개편안에 자녀장려금 지급 대상을 생계급여 수급자까지 확대하고 지급액도 자녀 1인당 최대 50만원에서 70만원으로 올리는 내용이 들어간다고 밝혔다. 또 일정소득 이하 근로자 등의 산후조리 비용에도 의료비 세액공제를 적용하기로 했다. 해당 세법개정안은 31일 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한편 6월 산업..

      경제·사회2018-07-28

      뉴스 상세보기
    • [서울경제TV] 연소득 5,000만원 이하도 저리 월세대출 가능

      22일 주택도시기금 월세대출 대상·기간 등 확대 자녀장려금 수급자·연소득 5,000만원 이하도 가능 대출금 상환 6년→10년 연장… 취급 은행 확대 앞으로 연소득이 5,000만원 이하인 사람도 ‘주거안정 월세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2일부터 월세대출 대상·기간·취급은행을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작년 1월 도입된 월세대출은 보증금 1억원에 월세 60만원 이하인 전용면적 85㎡ 이하 주택과 주거용 오피스텔 등에 거주하는 사람을 위해 주택도시기금이 매월 30만원까지 2년간 저리로..

      금융2016-08-17

      뉴스 상세보기
    • 근로·자녀장려금 수혜 165만 가구, 평균 96만원씩 받는다

      근로·자녀장려금 추석전 총1조5,845억 지급 올해 근로장려금 9,760억… 대상 확대로 44%↑ 자녀장려금 6,085억… 출산장려등 위해 첫도입 올해 165만 저소득 가구가 평균 96만원의 근로장려금이나 자녀장려금을 받게 됩니다. 국세청은 올해 근로·자녀 장려금 수혜 대상이 165만 가구로 확정됐다며 추석 연휴 전에 총 1조5,845억원을 지급한다고 밝혔습니다.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세금 환급 형태로 지원금을 주는 근로장려금은 올해 118만 가구에 9,760억원이 지급됩니다. 올해는 지급대상확대로 지난해에 비..

      경제·사회2015-09-24

      뉴스 상세보기
    • "연말 재정산 대란 막자" 종합소득세 신고 한달 연장

      국세청이 연말 재정산 대란을 막기 위해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사상 초유의 연말정산 사태에 따른 재정산은 물론 원래 5월 말인 종합소득세 신고, 근로·자녀장려금 접수 등의 업무가 한꺼번에 겹쳤기 때문이다. 국세청은 이례적으로 추가 소득이 있는 근로소득자의 종합소득세 신고 기간을 5월 말에서 6월 말로 한 달 연장하기로 했다. 국세청은 14일 연말정산 재정산 환급 업무에 대한 브리핑에서 납세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체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김봉래 차장은 "올해 5월에는 종합소득세(660만명), 근로·자녀장려금(253..

      경제·사회2015-05-14

      뉴스 상세보기
    • 최대 210만원 근로장려금 6월 1일까지 신청하세요

      국세청은 오는 6월1일까지 근로장려금과 자녀장려금 신청을 받아 9월 지급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근로장려금은 저소득가구의 근로 의욕을 높이고 자녀 출산과 양육을 돕기 위해 자금을 지급하는 근로연계형 소득지원제도다. 자녀장려금은 올해 처음 도입된 것으로 지급 기준은 근로장려금과 같다. 국세청은 근로장려금과 자녀장려금을 받을 가능성이 있는 253만가구를 추려 신청을 안내할 예정이다. 근로장려금은 지난해 총소득이 '단독가구'의 경우 1,300만원(최대 70만원 지급), '외벌이가구'는 2,100만원(최대 170만원지급),..

      경제·사회2015-04-30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