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코로나19 피해 채무자, 전 금융권 원금상환 유예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오는 29일부터 코로나19로 연체 위기인 개인 채무자들은 가계대출 원금 상환 유예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원금 상환을 최장 1년간 미뤄주는 것으로, 다만 이자는 정상적으로 납부해야 합니다.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오늘 제4차 비상경제회의에서 확정된 ‘취약 개인 채무자 재기 지원 강화 방안’을 오는 29일부터 전체 금융권에서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3개월 미만 단기 연체의 경우에도 신청할 수 있으며, 금융회사의 가계대출 프리워크아웃 특례와 신용회복위원회 채무조정 특례 중 채무자 상황에 맞는 프로그램..

      금융2020-04-27

      뉴스 상세보기
    • “위험하다는데…”개인, 원유ETN 1조3,000억 매수

      최근 금융당국이 원유 상장지수증권(ETN)과 상장지수펀드(ETF)에 대해 최고 수준의 위험 경고를 낸 이후에도 개인 투자자들은 대폭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금융감독원이 일부 원유 ETN에 대해 ‘위험’ 등급 소비자경보를 발령한 다음 날인 지난 10일부터 24일까지 개인 투자자는 유가 상승에 베팅하는 ETN·ETF를 총 1조3,649억원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거래소는 최근 WTI 선물 가격이 사상 최초로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국제 유가의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커지면서 괴리율이 크게 확대돼 투자자들이 큰 손실을 ..

      증권2020-04-27

      뉴스 상세보기
    • 에이프로젠제약, 에이프로젠KIC 합병 결정에 ‘강세’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에이프로젠제약이 에이프로젠KIC가 에이프로젠 및 에이프로젠헬스케어앤게임즈를 흡수합병한다는 소식에 강세다.24일 에이프로젠제약의 주가는 오후 2시 29분 현재 전거래일 대비 23% 오른 1,675원에 거래 중이다. 에이프로젠KIC와 에이프로젠H&G는 거래정지됐다. 이날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에이프로젠KIC는 비상장사 에이프로젠 및 에이프로젠헬스케어앤게임즈와 합병을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5월 린드먼아시아인베스트먼트로부터 전환사채 발행 방식으로 200억원의 자금을 조달할 당시 2년 ..

      증권2020-04-24

      뉴스 상세보기
    • 금감원, 금융사 제재금 2년 새 122% 급증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금융감독원의 금융사 과태료·과징금 부과액이 2년 새 122%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22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금감원 제재가 완료된 금융사 중 감사보고서를 제출하는 218곳 기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지난해 과징금과 과태료는 334억7,309만원으로 2017년보다 122.4%(189억7,200만원) 늘어났다.업권 별로는 은행이 지난해 과징금과 과태료 88억4,200만원을 부과 받아 전체 25.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증권사(86억4,900만원)·저축은행(83억2,500만원)·생..

      금융2020-04-22

      뉴스 상세보기
    • 금융사 제재금 122% 증가에도 임직원 징계는 '가벼워졌다'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 금융감독원의 금융회사 과태료·과징금 부과액이 2년 새 122% 급증했지만, 대부분의 임직원 징계는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는 지적이 나왔다.22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금감원 제재가 완료된 금융사 중 감사보고서를 제출하는 218개 기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지난해 과징금 및 과태료는 334억7,300만원으로 2017년보다 122.4% 증가했다.업권 별로 보면 은행이 지난해 과징금 및 과태료 88억4,200만원을 부과받아 전체의 25.6%를 차지했고, 이어 증권사(86억4,900만원), 저..

      경제·사회2020-04-22

      뉴스 상세보기
    • 시티은행·하나카드 등 ‘민원 최다’ 불명예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씨티은행과 하나카드, KDB생명보험, 롯데손해보험, 유진투자증권 등이 각 업종별로 금융권에서 민원 비율이 가장 높은 금융사로 조사됐습니다.오늘(20일) 금융감독원은 고객 10만명당 민원건수를 집계해 ‘2019년도 금융민원 및 금융상담 현황’을 발표했습니다.은행권에서는 씨티은행이 11.1건으로 가장 많았고, 우리은행, SC제일은행, 국민은행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업종별로는 하나카드와 KDB생명보험, 롯데손해보험, 유진투자증권 등이 최다 민원 금융사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joaquin@sedail..

      금융2020-04-20

      뉴스 상세보기
    • [단독] 신성통상, 육아휴직 갔다 왔더니 “책상 뺐다”

      [앵커] 신성통상은 최근 당일해고와 보복성 해고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있는데요. 신성통상에서 일하는 여직원들의 근무 기간이 굉장히 짧다고 합니다, 이유가 뭘까요. 서청석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신성통상 전체 직원의 평균 근속연수는 약 3.8년입니다. 여직원만 볼 경우 평균 근속연수는 더 짧은 3년이었고 특히 패션 부문에서 근무하는 여직원의 경우 2.7년에 불과했습니다.동종업계와 비교해도 신성통상의 평균 근속연수는 짧은 편입니다. 한세실업, 형지엘리트, 신원 등 직원의 ..

      산업·IT2020-04-20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 “키코, 배임 아냐…금융위 유권해석 서둘러야”

      [앵커]지난해 말 금융감독원이 외환파생상품. 키코로 피해를 본 기업 4곳에 6개 시중은행이 255억원을 배상할 것을 권고했죠. 12년 동안 이어진 키코 사태가 마침표를 찍나 했는데, 일부 은행이 금감원의 권고 수용을 거부하거나, 시간 연장을 요청하면서 다시 안개 속으로 빠졌습니다. 키코 공동대책위원회의 조붕구 위원장과 직접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조붕구 키코 공동대책위원장]네. 안녕하세요.   [앵커]우선 금감원 권고로 조속히 마무리될 줄 알았던 배상 문제가 지지부진한 모습입니다. 최근 신한, 하나..

      금융2020-04-14

      뉴스 상세보기
    • 신한은행 남녀 연봉 격차 최대… ‘우먼파워’ 어디로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4대 시중은행 중 남녀 연봉 격차가 가장 큰 곳은 신한은행인 것으로 나타났다.지난 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작년 국내 4대 은행 직원의 1인당 평균 연봉은 9,550만원으로, 하나은행이 1억100만원, 국민은행이 9,900만원,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이 각각 9,100만원로 조사됐다. 남직원의 평균 연봉은 1억1,575만원, 여직원의 평균 연봉은 7,700만원으로 여직원의 급여가 남직원의 66.5% 수준에 불과했다.이 가운데 신한은행의 남녀 평균 연봉은 남성 1억1,000만원, 여성 6,9..

      금융2020-04-10

      뉴스 상세보기
    • 금감원 '라임 사태' 분쟁조정 위한 현장조사 착수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금융감독원이 9일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분쟁 조정을 위한 합동 현장 조사에 착수한다. 금감원은 지난달 초 현장 조사를 벌일 계획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연됐다. 금감원은 우선 이날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를 상대로 현장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이는 이번 현장 조사가 지난해 환매가 연기된 라임자산운용 모(母)펀드 중 하나인 무역금융펀드(플루토 TF-1호)와 관련해 불완전판매 등에 대한 분쟁 조정을 위한 목적으로 진행되기 때문이다. 금감..

      금융2020-04-09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