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상반기 나라살림 적자 ‘역대최대’ 111조 육박

      코로나19로 재정 지출은 늘어난 반면 세금은 덜 걷히면서 올해 상반기 나라살림 적자가 역대 최대인 111조원에 육박했습니다.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8월호’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총수입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조1,000억원 줄고 총지출은 31조4,000억원 증가해 통합재정수지 적자는 90조원으로 늘었습니다. 총수입 감소는 국세 수입이 크게 줄어든 결과로, 국세 수입은 작년보다 23조3,000억원 감소했습니다.정부의 실질적인 재정 상태를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는 상반기 110조5,000억 원 적자를..

      경제2020-08-11

      뉴스 상세보기
    • 1∼4월 나라살림 적자 56.6조…‘역대 최대’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국세 수입이 지난해보다 부진한 반면, 코로나19 재정 투입으로 나라살림 적자가 역대 최대를 기록했습니다.기획재정부가 오늘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6월호’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국세 수입은 100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조7,000억원 감소했습니다.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부가세 신고·납부기한을 연장하면서 부가세 2조4,000억원이 감소한 영향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정부의 실질적인 재정 상태를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는 56조6,000억원 적자로 관련 통계를 집계한..

      금융2020-06-09

      뉴스 상세보기
    • 올해 1∼3분기 통합재정수지 적자 사상최대

      [앵커] 올해 1분기에서 3분기까지 통합재정수지가 26조5,000억원 적자를 기록하며 사상 최대 수준으로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관리재정수지도 57조원 적자로 적자 폭이 커졌는데요. 근로장려금과 자녀장려금 확대 지급으로 1, 3분기 국세 수입이 6년 만에 감소했고, 이 영향 속에 적자 규모가 커진 것으로 풀이됩니다. 배요한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이날 기획재정부는 올해 1월에서 9월 누계 통합재정수지가 26조5,0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재부는 같은 기간 통합재정수지가 2005년..

      경제·사회2019-11-08

      뉴스 상세보기
    • [서울경제TV] 지난해 나라살림 적자 38조원 ‘6년만 최대’

      지난해 나라살림 적자 38조원 ‘6년만 최대’ 관리재정수지, 정부 살림살이 파악 대표 지표 관리재정수지 적자폭, 2009년 43조 이후 최대 통합재정수지도 2009년 이후 6년만에 적자 추경예산 편성등 확장적 재정운영이 원인 정부가 발표한 ‘2015회계연도 국가결산’에 따르면 지난해 관리재정수지는 38조원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1년새 8조5000억원이 늘었습니다. 관리재정수지는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에서 국민연금·고용보험 등 사회보장성기금의 흑자를 뺀 것으로, 정부 살림살이를 파악할 수 있는 대표..

      경제·사회2016-04-05

      뉴스 상세보기
    • 나라 가계부 26조1000억 적자

      5월 말까지 나라 가계부가 26조1,000억원의 재정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에 비해 국세수입은 6조원가량 늘었지만 경기 하락을 막기 위해 올해 상반기 재정을 조기 끌어다 쓴 탓에 적자가 늘어난 것이다. 기획재정부가 21일 발표한 '월간 재정동향'에 따르면 1~5월 누계 관리재정수지 적자는 26조1,000억원까지 확대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2조3,000억원이 증가한 것이다. 같은 기간 통합재정수지는 9조7,00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관리재정수지는 통합재정수지에서 국민연금·사학연금·고용보험기금·산업..

      경제·사회2015-07-21

      뉴스 상세보기
    • 대규모 적자국채 불가피… 더 멀어진 균형재정

      정부의 추가경정 예산안 편성으로 나라 살림에 빨간불이 켜졌다. 중동호흡기증후근(MERS·메르스) 충격에 따른 경착륙을 막기 위해 고육지책으로 추경이라는 카드를 꺼내 들었지만 돈을 끌어다 쓸 수 있는 곳이 적자 국채 발행뿐이기 때문이다. 올해 국가채무도 정부가 예상했던 570조원보다 최소 10조원 이상 늘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임기 내 균형재정을 이루겠다던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도 달성이 요원해지게 됐다. 실제로 지난 2009년과 2013년의 대규모 추경은 관리재정수지(총수입에서 총지출과 사회보장성기금수지를 뺀 수지)를 악화..

      경제·사회2015-06-25

      뉴스 상세보기
    • 1∼2월 관리재정수지 14조 적자… 예산 조기집행 탓

      나라 가계부가 연초부터 적자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경기진작의 일환으로 예산을 상반기에 조기에 투입한 영향이다. 기획재정부는 21일 '4월 월간재정동향'에서 지난 1∼2월 총수입은 55조원, 총지출은 64조1,000억원으로 통합재정수지가 9조1,000억원 적자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사회보장성기금을 제외해 나라의 실제 살림살이를 나타내는 관리재정수지는 14조2,0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보다 1조4,000억원 증가한 수치다. 기재부의 한 관계자는 "상반기 예산의 조기 집행과 부가가치..

      경제·사회2015-04-21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