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팀

고현정 기자

안녕하세요. 금융팀 고현정 기자입니다.
이름값하겠습니다.현장에 있겠습니다. 저널리즘을 실천하겠습니다.

고현정 기자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