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 수산화리튬·전기강판 공장 준공

산업·IT 입력 2023-11-29 19:09:03 윤혜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수산화리튬 4.3만톤 생산…전기차 100만대 분

“2030년까지 리튬 42.3만톤 생산 능력 확보”

광양제철소 전기강판 공장 준공…연산 15만톤 규모

최정우 회장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서 선도적 위치 확보”

[앵커]

오늘(29일) 포스코그룹이 전남 율촌산업단지에서 리튬 생산공장을 준공하고 첫 상업 생산에 들어갑니다. 광양제철소에선 전기차용 전기강판 공장을 준공했는데요. 이로써 포스코그룹은 리튬·니켈 등 이차전지소재 원료부터 양·음극재, 전기강판, 기가스틸까지 전기차 핵심 소재 공급이 가능해졌습니다. 윤혜림기잡니다.


[기자]

전라남도 율촌산업단지에 들어선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의 수산화리튬 공장.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은 지난 2021년 포스코홀딩스와 호주 광산개발 회사인 필바라미네랄(Pilbara Minerals)이 합작해 만든 회삽니다.


이번에 준공한 1공장은 연산 2만1,500톤(t) 규모로, 포스코그룹은 같은 규모의 제2공장을 오는 2024년 준공할 계획입니다. 이곳에서 나오는 수산화리튬 4만3,000t은 전기차 약 10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몹니다.


포스코그룹은 이번 수산화리튬 공장 준공을 시작으로 광석리튬 생산 능력을 22만t까지 확대하는 등 2030년까지 리튬 42만3,000t의 생산 능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입니다.


포스코그룹은 이날 포스코 광양제철소에 연산 15만t 규모의 1단계 고효율 무방향성 전기강판(Hyper NO) 공장을 준공했습니다.


2024년까지 광양제철소에 1단계와 같은 규모의 2단계 공장을 준공해 광양 30만t, 포항 10만t 등을 합해 총 연산 40만t의 Hyper NO 생산체제를 완성한다는 계획입니다. 전기차 약 500만대에 들어가는 구동모터코어를 만들 수 있는 양입니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이차전지 소재의 핵심 원료인 리튬 국산화와 고효율 전기강판 공급 확대로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에서 선도적인 위치를 확보했다”면서 “친환경 미래소재 대표기업으로 가는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포스코그룹은 리튬 외에도 2030년까지 니켈 24만톤과 리사이클 7만톤, 양극재 100만톤, 음극재 37만톤, 차세대 소재 9,400톤의 생산능력을 확보하는 등 이차전지소재 풀 밸류 체인(Full Value Chain)을 완성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서울경제TV 윤혜림입니다. /grace_rim@sedaily.com


[영상편집 김가람]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혜림 기자 산업1부

grace_ri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