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태국 유음료 전문기업 ‘더치밀’과 손잡고 베트남 유음료 시장 진출

산업·IT 입력 2023-08-08 09:19:58 이호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오리온, 베트남, Proyo!, Choco IQ, 유제폼

[서울경제TV=이호진기자] 오리온은 태국 유음료 전문기업 더치밀(Dutch Mill)과 제휴해 베트남 유음료 시장에 진출한다고 8일 밝혔다.

 

오리온 베트남 법인은 지난해 12월 업무협약을 통해 더치밀 제품의 베트남 내 독점 판매권을 획득했다. 지난 1984년 설립된 더치밀은 우유, 요거트, 두유 등 영양을 강화한 제품군으로 태국 유음료 시장에서 7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수출 국가도 전 세계 약 20개국에 이른다. 식품 품질안전 관련 국제표준인 HACCP, GMP, ISO9001·14001 인증을 받는 등 원료 선정부터 제품 생산까지 전 과정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

 

오리온은 이번달 중 성장기 어린이들을 위한 천연과일 발효 요거트 음료 ‘Proyo!’와 초콜릿맛 몰트 우유 ‘Choco IQ’ 등 상온 유통 브랜드 2개를 우선 선보이며, 향후 후속 제품을 출시해 시장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Proyo!’는 우유를 프로바이오틱스로 자연 발효시킨 후 농축 과즙을 넣었으며, 오렌지, 딸기, 블루베리 등 3종으로 출시한다. 요거트 함량이 52%로 현지 동종 제품 중 가장 높을 뿐만 아니라, 비타민C, 칼슘, 아연, 요오드 등 12가지의 영양소를 첨가했다.

 

‘Choco IQ’는 진한 초콜릿 우유에 영양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진 몰트를 넣어 한층 고소한 맛이 특징이며, 비타민B8, 칼슘, , 철 등 총 14가지의 영양소도 첨가했다. 패키지에는 베트남에서 국민 간식으로 자리잡은 초코파이디자인을 접목해 친숙한 이미지를 더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에 따르면 베트남 내 유제품 시장은 지난 2021년 기준 7조 원 규모에 이른다. 특히 한 해 150만 명의 신생아가 출생하고 소득 수준이 향상되면서 자녀의 성장발육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며, 영양을 강화한 고품질 유음료의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다. 오리온은 2005년 베트남 법인 설립 이후 20년 가까이 구축해온 영업망을 적극 활용해 현지 유통채널의 70%를 차지하는 일반 소매점을 시작으로 대형마트와 편의점, 온라인까지 판매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hojinlee9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호진 기자 산업2부

hojinlee9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