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SK온·LG엔솔과 美 배터리 수급 강화

산업·IT 입력 2022-11-29 18:51:38 장민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에서 SK온, LG에너지솔루션 등 배터리 업체들과 손잡고 합작 공장 설립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시행에 따라 향후 미국 내 전기차 생산을 대폭 늘려야 하는 상황에서 원활한 배터리 수급을 위한 조치로 풀이되는데요. 장민선 기자입니다.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에서 생산될 전기차의 배터리 수급을 위해 국내 배터리업계와 손을 잡았습니다.


글로벌 ‘전기차 강자’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국내 주요 배터리사와 협력을 강화하는 겁니다.


현대차그룹과 SK온은 오늘(29일) 북미 전기차 배터리 공급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습니다.


양사는 현대차그룹의 미국 내 전기차 공장에 SK온 배터리를 2025년 이후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공급 물량, 협력 형태, 공급 시점 등 구체적인 사안은 추후 논의할 예정입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약으로 “미국 전기차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는 동시에 안정적인 공급을 바탕으로 시장 주도권을 확보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현대차그룹은 SK온 외에도 또 다른 국내 배터리업체인 LG에너지솔루션과 미국 내 배터리 공급과 관련한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업계에서는 현대차그룹과 국내 배터리업계와의 협력이 합작법인(JV)을 통한 현지 공장 신설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현대차그룹이 국내 배터리 업체들과 협력하는 것은 미국 정부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으로 배터리 소재, 배터리셀, 전기차까지 미국 현지 생산을 대폭 늘려야하기 때문입니다.


다만, 현대차그룹은 양사와 협력에 대해 "아직 확정된 것이 없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하고 있습니다.


전기차시장의 급성장과 IRA 시행을 앞두고 현대자동차가 국내 배터리 업체와 협력을 통해 미국 시장에서의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장민선입니다. / jjang@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장민선 기자 산업1부

jja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