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프로·SK온·중국GEM 합작 법인 설립…“니켈 MHP 연간 3만톤 양산할 것”

증권 입력 2022-11-25 09:31:17 윤혜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인도네시아에 니켈 MHP 연간 3만 톤 규모 공장 신축…공급망 강화 효과

왼쪽부터 지앙 미아오(蒋淼) GEM 부총경리, 신영기 SK온 구매담당, 박상욱 에코프로 부사장. [사진=에코프로]

[서울경제TV=윤혜림기자]에코프로는 이차전지 핵심 원료인 니켈을 확보하기 위해 SK온, 중국GEM과 손을 잡았다고 25일 밝혔다.


에코프로와 배터리 제조기업 SK온, 전구체 생산기업 중국GEM(거린메이)이 지난 24일 오후 4시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니켈 등 양극재 원료의 안정적인 수급을 위한 3자 합작 법인(JV) 설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박상욱 에코프로 전략기획본부 부사장, 신영기 SK온 구매담당, 장먀오(蒋淼) 중국GEM 부총경리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에코프로와 SK온, 중국GEM은 인도네시아 술라웨시(Sulawesi)섬의 모로왈리(Morowali) 산업단지에 합작 공장을 짓는다. 


이 공장에서는 니켈 원광으로부터 전구체 원료가 될 수 있는 니켈 MHP(니켈코발트 수산화혼합물, Ni Mixed Hydroxide Precipitate)를 생산하는데, 니켈 MHP에는 니켈 외에도 소량의 코발트가 부산물로 섞여 있다.


향후 시운전을 거쳐 2024년 하반기부터 연간 약 3만톤의 니켈 MHP를 양산할 계획이다.


이번 MOU를 통해 에코프로는 핵심 고객사인 SK온과 함께 투자하며 니켈 수급을 더욱 공고히 하고, 공급망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3사는 향후 확보한 니켈 MHP를 기반으로 한국에서 황산니켈 및 전구체 생산을 고려하고 있다.


에코프로와 SK온이 미국과의 FTA 체결국인 한국에서 황산니켈을 만들어 미국 전기차 배터리 생산에 투입할 경우, 미국 IRA(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대응해 미국 전기차 보조금 요건을 충족할 수 있다.


박상욱 에코프로 부사장은 “글로벌 니켈의 수급이 중장기적으로 불확실한 상황에서 고객사인 SK온, 협력사인 GEM과 당사가 긴밀히 논의하여 니켈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 인도네시아에 합작 법인 설립을 결정하게 되었다”라며, “3사 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체결한 MOU이기 때문에 더욱 뜻깊다.”고 강조했다.


한편, 에코프로는 이번 인도네시아 합작 법인 설립 외에도 지난 9월에는 독일 AMG 리튬(AMG LITHIUM)과 수산화리튬 수급 계약을 맺었고, 10월 미국 어센드 엘리먼츠(Ascend Elements)와 배터리 리사이클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다./grace_ri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혜림 기자 증권부

grace_ri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