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기술, 31억원 규모 신월성 원전 핵심 설비 공급 계약

증권 입력 2022-08-19 14:27:40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우리기술은 한국수력원자력과 신월성 1·2호기(월성 3발)의 ‘감시 및 경보설비 시스템(PMAS) 예비품’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계약 금액은 31억원으로 이는 지난해 매출액 대비 5.9%에 해당하는 규모다. 계약 기간은 내년 4월까지다.

 

‘PMAS(Plant Monitoring & Annunciator System)’는 발전소 내 운전 상황을 실시간 수집·감시해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감시설비 시스템(PMS)’과 이상 상황을 즉각 통지하는 ‘경보설비 시스템(PAS)’을 통합한 웹 서비스 기반의 온라인 원전 원격감시 제어설비로 원전 운영의 안전을 담당하는 핵심 설비다.

 

우리기술은 한수원에 PMAS 예방 정비용 전원 공급기 등 13품목을 공급할 예정으로, 과거 신고리 1·2호기, 신월성 1·2호기 등의 가동원전에 관련 설비를 공급한 바 있다.

 

우리기술 관계자는 “신월성 1·2호기는 지난 2015년 준공을 마치고 본격 가동에 돌입했지만, 착공은 2005년에 시작된 원전으로 최신 원전들과 설비가 조금 차이가 있다”며 “이번 계약은 향후 설비 교체 및 보완에 대비해 예비품을 먼저 공급하게 된 경우로 수익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정부의 원전 확대 정책에 힘입어 기존 원전의 시설 교체 및 보완 수요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통상 하반기가 원전산업의 성수기로 여겨지는 만큼 관련 수주세는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 우리기술이 원전 관련 수주한 금액은 232억원 규모다. /hyk@sea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