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대출 61%가 2030…1년만에 39조 늘어

금융 입력 2022-08-16 09:05:18 최재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최재영기자] 시중은행 전세자금 대출 가운데 61%가 20대~30대 세대인 이른바 2030으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빌린 전제자금대출 잔액은 96조원으로 100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은행권 전세자금대출’ 현황을 보면 올해 4월말 기준으로 2030 차주는 81만6,353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연령대 차주(133만5,090명)의 61.1%에 달하는 규모다. 


전세자금 잔액 증가속도 역시 빨라졌다. 2030이 지난해 12월말 기준으로 빌린 전세대출 잔액은 94조1,757억원으로 1년전 같은 기간보다 39조4,376억원(72%)이나 늘었다. 


올해 들어서는 증가세가 더욱 뚜렷해졌다. 4개월만에 2조1,915억원(2.3%)이 불어 96조3,67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런 흐름대로라면 상반기 집계에서는 100조원을 넘어섰을 것으로 추정된다. 
 

[표=진선미 의원실]

우려스러운 점은 전세대출 대부분이 변동금리라는 점이다. 전세대출 지표금리인 코픽스(COFIX)는 올해 6월말 현재(신규취급액 기준) 2.38%로 전월 보다 0.4%포인트 증가했다. 전년동기(0.92%) 대비 두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특히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계속 인상할 것으로 예고한 만큼 전세대출 금리 부담은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진 의원은 “전세대출 이자부담 증가로 취약계층 주거환경 악화로 이어질 것이 우려된다”며 “실수요자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 cjy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최재영 기자 금융부

cjy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