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證 "뉴지랩파마, 잠재력 큰 항암제에 주목할 때"

증권 입력 2022-07-21 08:54:30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한양증권은 21일 뉴지랩파마에 대해 잠재력이 큰 대사항암제 ‘KAT’의 환자 투약이 시작될 것이라며 간암에 직접 주사하는 투여방식으로 치료효과가 기대되고 올해 초기 데이터 발표 계획도 보유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오병용 한양증권 연구원은 “뉴지랩파마는 암의 대사를 차단하는 새로운 기전의 항암제 ‘KAT’을 개발하는 기업으로, 오래전부터 ‘KAT’으로 임상시험을 준비해왔다”며 “지난해 8월 간암 대상 미국 FDA(식품의약국)의 IND(임상시험계획)를 받았고, 올해 4월 한국 식약처의 IND도 받아 한국 3개, 미국 2개 병원에서 간암환자 대상 임상이 진행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뉴지랩파마는 현재 메인 임상 사이트인 서울대병원의 IRB(임상윤리위원회) 승인을 기다리고 있으며 오는 8월 IRB가 승인되는 즉시 환자모집이 시작될 예정”이라며 “임상 환자 수는 1상 약 45명, 2a상 30명으로 예정돼 있다”고 분석했다.

 

오 연구원은 “뉴지랩파마는 이번 임상 1상에서 낮은 도즈(dose)에서는 1명씩 모집해 빠르게 용량을 증가시키고 등급(grade) 2 이상의 부작용이 보이는 용량부터 3명을 모집하는 방식인‘Accelerated Titration Design’을 사용했다”며 “낮은 dose를 빠르게 패스하고 임상 초반부터 강하게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의지가 드러난다”고 분석했다.

 

특히 “임상 1상은 △경구투여 △I.T투여(종양 내 직접투여) △경구+I.T병용 등 3개의 코호트로 각각 약 15명씩 모집된다”며 “특히 I.T 방식은 카테터를 이용해 간암 표적주위에 직접 약물을 주사해 상대적으로 좋은 치료효과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그는 “’KAT’는 최초개발자 고영희 박사가 미국 치료목적사용승인 제도를 통해 이미 많은 수의 암환자를 치료했던 경험이 있는 약으로, 그중 간암 치료 케이스 1건은 지난 2012년 ‘J BIOENERG BIOMEMBR’ 학술지에 발표되기도 했다”며 “당시 16세 간암환자에게 색전술을 통해 ‘KAT’을 투여했으며, 암세포는 사라졌다”고 전했다./hyk@sea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