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사상 첫 '빅스텝' 단행...기준금리 1.75→2.25% 인상

금융 입력 2022-07-13 10:25:39 수정 2022-07-13 11:03:58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한국은행이 물가상승 압박과 미국 금리역전 부담에 사상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한번에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을 단행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13일 오전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1.75%에서 2.25%로 조정됐다. 앞서 금통위는 지난 4월과 5월 기준금리를 각각 0.25%포인트씩 인상하며 석달 째 금리를 처음 인상했다.


한은은 물가상승 압박과 미국의 가파른 금리 인상 흐름에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