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시민공원' 개발…부산 부동산 지형도 바꾼다

부동산 입력 2022-07-05 10:34:17 서청석 기자 1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부산시민공원 재정비촉진지구 개발계획도. [사진=부산시]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대한민국 제2의 도시이자 해상 물류의 중심지인 부산 내 대규모 개발로 주목받은 부산 시민공원 재정비 촉진 사업이 본격적인 윤곽을 드러내면서 관심을 끌고 있다.


5일 부산진구청에 따르면 현재 부산 시민공원 재정비촉진지구 5개 구역 중 2개 구역(촉진 1구역·촉진 2-1구역)은 사업시행 인가, 2개구역(촉진 3구역·촉진 4구역)은 사업시행 인가 접수단계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 시민공원 일대 개발은 부산 내 유일한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되어 개발이 진행 중인 사업이다. 노후된 지역의 주거 환경을 개선하고 기반 시설을 확충해 도시 기능을 회복함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향후 촉진지구 지정 시에는 용도지역상향, 용적률상향, 층수제한 완화 등 일반적인 정비사업과 비교해 사업적 혜택이 더욱 다양할 것으로 전망된다. 


부산 시민공원 재정비촉진지구의 개발면적은 43만 6,378㎡로 47만여㎡ 규모의 부산 도심권 허파 기능을 담당하는 부산시민공원(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범전동 일대)을 둘러 싼 채 5개 구역으로 나누어져 있으며 동해선 부전역을 인접하고 있다. 


부산 시민공원 개발은 지난 2007년 정부의 도심 내 뉴타운 조성 추진 정책에 힘입어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되어 8,640가구에 이르는 공동주택과 각종 주거 인프라가 구축될 예정이다.


지난 수 년간 부산 부동산 개발의 핵심 축을 담당했던 명지국제 신도시, 일광 신도시 등의 택지지구 개발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부산 시민공원 재정비촉진지구는 북항개발과 더불어 부산시 도심권 개발의 양대 축으로 평가받는다.


지난 2월 7일 가장 먼저 사업시행 인가를 획득한 촉진 1구역은 최고 65층 1,820세대의 공동주택과 더불어 업무시설과 판매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며 촉진 1구역 재개발사업의 경우 조합을 설립하지 않고 토지 소유자가 사업시행자를 선정해 개발하는 방식으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범전동 263-5번지 일원에 위치한 촉진 2-1구역의 경우 4월 18일 사업시행 인가를 획득하였다. 2-1구역은 지상 최고 65층 업무시설과 판매시설을 포함한 1,885가구 규모의 공동주택이 들어설 예정이며 시공사는 GS건설로 선정됐다.


범전동 71-5 일원에 위치한 촉진 3구역의 경우 촉진 구역 중 가장 규모가 크며, 최고 60층, 3,380가구 규모의 공동주택이 들어설 예정이다. 다만 조합과 현대산업개발 간에 시공자 계약 해지를 두고 갈등이 심화되고 있으며, 법적 공방까지 예고되어 있다. 실제 계약이 해지되는 경우 새로운 시공사 선정일은 올해 9~10월 중으로 예상하고 있고 현재 삼성물산뿐만 아니라 DL이앤씨, 현대건설 등 대형 건설사들이 수주전에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양정동 445-15번지 일원에 위치한 촉진 4구역의 경우 지상 최고 60층, 840가구 규모의 공동주택이 들어설 예정이며 시공사는 현대엔지니어링으로 선정되어 있다. 촉진 4구역은 특별 건축구역으로 지정이 되어 있어 도시경관은 물론 공공성과 디자인을 모두 고려한 설계가 접목될 예정이며 현대건설의 하이엔드 브랜드(THE H) 적용에 대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재정비사업은 사업시행인가 단계에 이르면 사업의 8부 능선을 넘어 수 개월 이내에 일반 분양이 이루어지는 만큼, 촉진구역 지정 15년만에 부산시민공원 재정비촉진지구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도 해당 일대 주변으로 부전역 복합환승센터 조성 계획 및 범천 차량기지 이전이 계획돼 있다. 차량기지 이전을 통해 지식기반 산업을 위한 혁신공간이 조성될 예정이며, 부산시민공원 주변 일대로 다수의 고급 오피스텔 및 업무지구도 예정되어 지역 내 변화에 대한 기대감도 있다. 


업계 전문가는 “부산 시민공원 재정비 촉진 사업의 윤곽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으며, 부산의 부동산 시장의 판도를 바꿀 수 있는 파급력을 지니고 있는 대규모 사업”이라며, “해당 사업이 완공되면 부산의 중심지에서 향후 총 8,000여 세대가 넘는 고급 대단지 주거타운을 형성하는 만큼 해운대를 넘어 새로운 부산의 랜드마크 지역으로의 변모가 예상된다”고 말했다./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부동산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