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둥이 ‘한국경마 특별전’ 인사동 나들이

산업·IT 입력 2022-06-28 15:43:04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경마100년 신바람 100선 전시 포스터. [사진=한국마사회]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한국마사회는 말박물관 특별전 한국경마 100년 신바람 100이 오는 오는 29일부터 2주간 서울 종로 인사아트센터에서 열린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특별전에는 신문기사로만 남아 있는 1897년 한국경마의 맹아, 외국어학교 학생들의 나귀경주를 비롯해 매해 전국 9개 공인경마장을 순회하며 열렸던 춘계, 추계경마 사진, 장애물 경주 기록, 항아리처럼 생긴 우승 트로피, 김구와 이승만 등 주요 국가 지도자들의 경마장 방문 등 백여 년간의 희귀 자료가 대거 소개된다.

 

TV도 없고, 극장도 없던 시절, 경마는 남녀노소 모두가 손꼽아 기다리는 빅 이벤트였다. 커다란 말을 타고 지축을 울리며 쏜살같이 달리는 경주야말로 희귀하고도 박진감이 넘치는 볼거리였던 것.

 

경마장이 제대로 갖춰지기 전에는 바닷가 매립지, 강변, 운동장, 공원 등 말이 달릴 수 있는 거리가 확보된 장소라면 전국 방방곡곡 어디서든 경마가 열렸으며 구경거리를 놓치지 않기 위해 인근 지역에서는 단체로 기차 관광을 모집했던 신문기사가 확인된다.

 

고객들을 위한 푸짐한 경품행사는 예나 지금이나 주요 관심사였다. 대개 입장권 번호로 행운권을 추첨했는데 컬러 TV, 선풍기, 자전거 등 시대마다 선호하는 상품도 변화했다. 입장권이 10, 50원 하던 시절, 머리부터 발끝까지 치장하고 경마장을 들어서는 신사숙녀의 모습도 흥미롭다.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은 특별전을 통해 한국경마가 백여 년 전이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고객들에게 즐거움을 드리고 싶었던 마음이 전달됐으면 좋겠다면서 한국경마의 미래 백 년도 더 새롭고 신나는 즐거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