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통신 빅데이터로 교통혼잡 해소 나서

경제 입력 2022-06-28 09:06:02 김수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SK텔레콤이 '엠큐닉'과 업무협약을 맺고 통신 빅데이터를 활용한 교통정보 생성·검증 사업 확대한다. [사진=SKT]

[서울경제TV=김수빈기자]SK텔레콤이 '엠큐닉'과 업무협약을 맺고 통신 빅데이터를 활용한 교통정보 생성·검증 사업 확대한다고 28일 밝혔다. 


엠큐닉은 위치기반 서비스 및 지능형 교통 시스템 전문 기업이다.


그간 SKT와 엠큐닉은 통신 빅데이터를 활용한 ITS 사업을 꾸준히 함께 진행해왔다. 이번 업무협약은 양사의 협력 강화 및 사업 분야 확대를 위해 진행됐다.


양사는 향후 통신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생성되는 교통 및 유동인구 정보 등을 활용해 ▲도로 및 교통정보 생성·검증 ▲ITS ▲스마트모빌리티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동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양사는 이미 지난 4월 완료된 국토교통부의 ITS 혁신기술 공모사업의 수행을 통해 수도권 일반국도를 대상으로 통신 빅데이터 기반 교통량 데이터를 생성한 바 있다.


해당 사업에서 SKT는 AI를 활용해 기지국 전파 데이터의 오차를 개선, 고정밀 위치 정보로 변환하는 로케이션 인텔리전스 기술을 적용 했다. 이로부터 생성되는 데이터를 ITS 혁신기술 공모사업에 활용했다.


향후 SKT는 투자와 기술개발을 지속해 전국 실시간 교통량 제공서비스로 사업을 확장할 방침이다.


특히 SKT는 이번 협력을 통해 별도 수집장치 없이도로 혼잡시간대 및 혼잡구간 예측정보를 공공기관과 일반 시민에게 제공함으로써 도심 교통혼잡 해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실시간으로 전국 도로 정보 수급이 가능한 통신 빅데이터의 특성을 활용해 퍼스널 모빌리티·교통약자 지원 등 다양한 수요자 중심의 서비스로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장홍성 SKT 광고/Data CO담당은 “통신 빅데이터를 활용한 실시간 교통정보 생성·검증 사업을 통해 수요자 중심의 모빌리티 서비스와 사업을 확대 수행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엠큐닉 뿐 아니라 다양한 강소기업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사업 분야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imsou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수빈 기자 경제산업부

kimsou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