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N투자전략]뉴욕증시 상승에도 개인 수급 불안 지속에 변동성 확대 가능성↑

증권 입력 2022-06-24 06:24:51 수정 2022-06-24 08:16:51 서정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뉴욕증시가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의 발언에 상승 마감에 성공했다. 국내 증시는 뉴욕증시 상승에도 개인의 수급 불안에 따른 변동성 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익 전망치 상향 종목 중심의 반등에 주목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23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94.23포인트(0.64%) 오른 3만677.36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35.84포인트(0.95%) 상승한 3,795.73을 기록했고, 나스닥은 179.11포인트(1.62%) 오르며 1만1,232.19에 마감했다.

이날(현지시간 23일) 뉴욕증시는 파월 의장의 발언 등을 주목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열린 하원 반기 의회 증언에서 전일과 비슷한 기조를 이어갔다.

인플레이션 억제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는 것을 강조하며 하반기 미국 경제 성장세에 대해 “꽤 강할 것”이라며 경기침체가 필연적인 것은 아니라고 전했다.

파월이 경기침체 가능성에 대해 한 발 물러 선 부분에 시장은 안도했지만, 여전히 경기침체 가능서이 높다는 부분은 부담으로 작용한다. 다만, 발언이 선반영 되어 있고, 수위가 높아지지 않아 10년 만기 국채 금리가 하락하는 등 시장에서는 투심이 일부 살아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증권업계는 뉴욕증시가 경기에 대한 자신감을 확인하며 상승한 부분은 국내 증시에 긍정적일 수 있지만, 지속되고 있는 개인들의 수급 불안에 따른 변동성 확대가 지속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뉴욕증시가 경기 침체기에도 견고한 실적이 기대되는 종목군 중심으로 강세를 보인 점은 한국 증시에서도 관련한 종목 중심의 우호적 분위기로 연결될 것”이라며 “영업이익 전망치 상향 조정이 이어지고 있는 운송, IT 하드웨어, 건강관리 업종 등은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서 연구원은 “결국 원달러 환율이 1,300원을 넘어서며 전일 한국 증시에 대한 투자심리를 악화 시켰으나, 한국만의 특징은 아니라는 점을 주목하며, 이를 감안 한국 증시는 장 초반 개인 투자자들의 수급적인 요인에 의해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으나 시간이 지나며 안정을 찾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smileduck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정덕 기자 증권부

smileduck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