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전자상거래 수출 중소기업에 국제특송비 최대 30% 할인

산업·IT 입력 2022-06-21 08:29:29 수정 2022-06-21 08:46:53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CJ대한통운과 온라인수출 물류·통관 지원

중진공·CJ대한통운의 온라인수출 물류통관 지원 포스터. [사진=중진공]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CJ대한통운과 협업해 온라인수출 중소기업 대상 물류비 할인 및 수출통관 간소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업은 지난 427일 중기부와 CJ대한통운이 체결한 자상한기업 2.0 협약에 따른 후속 조치로 수출 중소기업의 물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추진하게 됐다.

 

올해 4월 중진공에서 발표한 온라인 수출기업 물류애로 실태조사에 따르면 온라인 수출기업 89.1%가 물류애로를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주요 애로사항은 높은 물류 비용(81.7%), 배송 기간(45%), 수출 통관(20.7%) 등으로 나타났다.

 

이번 협업을 통해 CJ대한통운은 수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국제 특송 서비스 비용을 기본 15%에서 최대 30%까지 할인 제공해 영세·수출초보기업의 물류비용 절감을 도울 예정이다.

 

또한 온라인수출기업이 CJ대한통운에 목록통관으로 배송 의뢰하는 수출 건에 대해 간이수출 신고로 자동 변환해주는 수출목록 변환 신고시스템을 무상으로 제공한다.

 

한국발 수출물량이 있는 중소기업은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21일부터 고비즈코리아 누리집을 통해 신청 기업을 모집한다. 자세한 문의는 중진공 온라인수출처 또는 CJ대한통운 고객서비스팀으로 하면 된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국제 특송서비스와 수출신고는 비용과 절차에 대한 부담으로 수출 초보기업에게 진입장벽이 높은 분야라면서, “이번 CJ대한통운과의 협업으로 수출 중소기업의 물류비 부담 경감과 수출신고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진공은 2017년부터 Fedex, DHL, UPS 등 국제 특송사와 함께 1,792개 전자상거래 수출기업의 7245개 특송 건에 대해 약 73억 원 규모의 할인혜택을 제공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